•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전체메뉴
닫기
​‘맨하탄-척슈머 의원 자택’ 11마일 시위행진...“서류미비자 합법거주 보장하라” 절규 (국민일보) 2021-11-15

​‘맨하탄-척슈머 의원 자택’ 11마일 시위행진...“서류미비자 합법거주 보장하라” 절규


1,100만 서류미비자 전면 합법화를 요구하며 12일 맨하탄-척슈머 의원 자택' 11마일 행진에 나선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와 민권센터 등 한인 권익단체 관계자들이 콜럼버스 써클 앞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앞줄 우측 세번째부터)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 위원장 조원태목사.

한인 민권단체 등 NAKASEC소속 단체집결
12일과 13일 폭우에도 잇따라 집회 열고
“정의로운 삶 살도록 법 보장해 달라” 강청


서류미비자 합법화가 배제된 1조2천억 달러(약1천423조 원)규모의 인프라 예산법안이 지난 5일 단독 통과된 것과 관련, 한인 민권단체를 비롯 각 커뮤니티가 이에 반발하며 “서류미비자 합법거주”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는 한편 연대를 호소하고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15일 인프라 예산법안에 서명했으며, 앞으로 공포절차를 남겨 놓고 있다. 

임시체류 허가로 수정된 이민법 유감

한인 민권단체인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NAKASEC)와 뉴욕이민자연맹 등은 지난 12일 ‘1,100만 서류미비자를 위한 11마일 행진’을 열고, 인프라 예산법안과 분리돼 의회통과가 지연되고 있는 사회복지 예산법안의 즉각 결의와 임시 허가체류법으로 변형된 이민개혁법안의 전면 수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폭우가 내린 주말 13일 맨하탄 유니온 스퀘어에서 서류미비자 합법신분 보장을 요구하며 집회에 참가하고 있는 한인 권익단체인 민권센터 소속 회원들. 

이민개혁법안은 애초 모든 1,100서류미비자에게 합법거주 신분을 부여하는 것으로 돼 있었으나, 현재는 임시 체류허가로 상당히 후퇴한 법안으로 변형돼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이들 단체들은 맨하탄 센트럴파크부터 브루클린 척 슈머 연방상원 민주당 원내대표 자택까지 총 11마일 구간을 네 개의 구간으로 나눠 릴레이 행진을 이어나갔다.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웍 등 11마일 행진 동참

NAKASEC과 민권센터,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 등은 맨하탄 콜럼버스써클에서 유니온스퀘어까지 이어진 제2구간에 참여해 영주권과 시민권 취득기회를 제공하지 않는 임시체류 허가 방안을 받아들일 수 없으며, 영구 합법신분을 보장하는 법안 통과를 강하게 촉구했다. 

또 이들은 주말인 13일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 맨하탄의 랜드마크인 타임스퀘어에서 서류미비자 합법거주를 위한 연대집회를 개최했다. 
 
서류미비자로 다카신분인 드리머 다이언 박<좌측사진>민권센터 활동가가 연단에 올라 "정의롭게 살기 위해 모였으니 모든 부정의한 것들을 씻어내자"고 강조했다.  

다카드리머 다이안 박 씨 “정의롭게 살자”

미 주류언론사들의 집중 관심을 받은 가운데 진행된 이날 집회에서는 추방유예(DAKA) 드리머 신분으로 민권센터에서 활동하는 권익활동가 다이안 박 씨가 연단에 올라 정의롭지 못한 현실을 쓸어내기 위해 이 집회에 참석했다”며 “침묵과 소외로 내몰리는 우리들이 파도를 일으켜 모든 부정의를 씻어내자”고 촉구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날 참가자들은 서류미비자들의 영주권 및 시민권 취득의 길이 열리도록 현재 지연되고 있는 사회복지 예산법안 1조8천500억 달러(약2천195조 원)의 상,하원 결의를 요구했다. 
 
미 연방하원에서 지난 5일 밤 1조2천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예산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투표하고 있다. 이날 하원은 찬성 228표, 반대 206표로 예산을 가결했다. <AP=연합뉴스>

이번 주 사회복지 예산처리도 난항 예상

미 주류언론은 다음 주중 이 법안처리에 민주당 주도의 하원에서는 무난하게 통과될 것으로 낙관하고 있지만, 민주∙공화 동수인 상원에서는 난항이 예상된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들 언론은, 민주당은 혹시 모를 공화당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전술을 피해 나가기 위해 회의 참석자의 과반 찬성만으로 법안을 가결할 수 있는 예산조정 절차를 활용할 방침으로 예상했다. 

현재 상원은 여야 의석수는 각각 50석이어서 야당인 공화당이 당론투표로 부결작전을 펼치면 여당인 민주당은 이탈표가 단 한 표도 없는 가운데 의장인 부통령의 캐스팅보트를 동원해야 법안처리가 가능하다. 

하지만, 민주당 내 조 맨친 의원 등 일부의원들이 반대하고 있어 민주당은 이들까지 설득해야 할 과제를 안고 있다. 

윤영호 기자 yyh6057@kuminusa.com

새글 0 / 559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559 늘어나는 아시안 인종혐오범죄 어떻게 대응할까? (뉴욕일보) 2022-9-19
2022.09.20 10
558 이민자보호교회, 19일에 아시안 혐오 범죄 대응 워크샵 (아멘넷) 2022-9-17 2022.09.20 7
557 아태계 역사교육법안 통과 요구 집회 성황 (복음뉴스) 2022-8 2022.08.11 47
556 반아시안 증오범죄 중단·아시아계 역사교육 입법화 촉구 집회 (한국일보) 2022-8-10 2022.08.11 45
555 New York City lawmakers want to mandate Asian American history studies in schools (gothamist) 2022-8-2 2022.08.11 46
554 African American Civil Rights Leader Jackson Supports New York Public Schools to Join Asian Pacific .. 2022.08.11 46
553 The rally is being held to teach the history of Asian-Americans in New York state classrooms (News L.. 2022.08.11 39
552 New York City lawmakers want to mandate Asian American history studies in schools (Prime News Print).. 2022.08.11 37
551 Rally held to get Asian American history taught in New York State classrooms (ABC7NY) 2022-8-6 2022.08.11 43
550 아태계-흑인 연대 구성 및 아태계 역사교육법안 통과위한 집회 (아멘넷) 2022-8-8 2022.08.11 37
549 "아태계 이민자 역사는 미국역사, 공립학교서 가르쳐야 한다" (뉴욕일보) 2022-8-9
2022.08.11 42
548 갈렙 형에게 (복음뉴스) 2022-8
2022.08.11 53
547 뉴욕우리교회 "비전 시커" 특강시리즈 '다음세대를 위한 도전' (크리스찬 타임즈) 2022-7-30
2022.08.02 46
546 인종혐오범죄 척결에 한인-흑인 손잡았다 (뉴욕일보) 2022-7-28
2022.08.02 37
545 뉴욕주 아시아계 역사교육 입법화를 위한 집회 (복음뉴스) 2022-7-28 2022.08.02 39
544 인종불평등 해소와 평화 위한 “아∙태계-흑인 커뮤니티 연대 상설기구 만든다” (국민일보) 2022-7-28 2022.08.02 42
543 8월 5일, 한흑이 함께하는 인종 혐오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연대 결성 및 집회 (아멘넷) 2022-7-26 2022.08.02 37
542 각분야 멘토초청 차세대 영적리더 지원한다 (한국일보) 2022-7-26 2022.08.02 38
541 ​기독 청소년 질문에 답하는 뉴욕우리교회 EM의 특별한 여름강좌 Vision Seeker (국민일보) 2022-7-24 2022.07.24 53
540 뉴욕우리교회, Vision Seeker 특강 시리즈 진행 중 (복음뉴스) 2022-7-22 2022.07.23 49
539 뉴욕우리교회 영어회중의 비전찾기 특강시리즈 (아멘넷) 2022-7-19 2022.07.22 49
538 아시안 아메리칸 역사 공교육화 법안 통과 촉구 (한국일보) 2022-5-24 2022.05.31 57
537 이보교, 버펄로 인종혐오 살해사건에 대한 성명서 발표 “음모론 철저히 반대” (아멘넷) 2022-5-25 2022.05.31 54
536 인종 혐오 범죄 뒤에 드리운 ‘거대한 대체’ 음모론에 맞설 것 (뉴스M) 2022-5-27 2022.05.31 45
535 제13회 CCV 말씀축제 "아트와 함께하는 말씀과 찬양" (아멘넷) 2022-5-25 2022.05.31 44
534 '아시안 아메리칸 역사' 의무교육 법안통과 촉구...22일, 정치인 및 단체장 '한목소리' (국민일보) 2022-5-24 2022.05.25 58
533 아시안 대상 혐오 범죄, 교육이 답입니다! (뉴스M) 2022-5-14 2022.05.25 54
532 코로나로 위축된 전도의 문 다시 활짝 (한국일보) 2022-4-26 2022.05.25 49
531 한인들, '성공' 열망을 '정의'에 대한 열망으로 바꾸자 (뉴욕일보) 2022-4-4
2022.04.07 73
530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 제5회 전국 심포지엄 개최 (한국일보) 2022-4-5 2022.04.06 56
Address: 53-71 72nd Place, Maspeth. NY 11378

TEL: 718-565-6555
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c) 뉴욕우리교회 ALL RIGHT RESERVED. PROVIDED BY 교회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