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전체메뉴
닫기
이보교 선언문 “인종차별은 죄악, 행동 나서야 하지만 평화롭게” (아멘넷) 2020-6-1

이보교 선언문 “인종차별은 죄악, 행동 나서야 하지만 평화롭게”

2020-06-01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체포되는 과정에서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졸려 숨진 인종차별적 사건으로 미국 전역에서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지난 주말에는 미전역 140개 도시에서 시위가 진행됐으며, 40여개 도시가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더욱이 이번 시위로 일부 한인 사업체들도 피해를 입어 1992년 LA 폭동의 기억을 떠 올리게 하고 있다.  

 

02fe72af8b9717aa6bdc5de6697c2d19_1591041292_59.jpg
 

뉴욕 한인 목회자들도 목소리를 내고 있다. 김정호 목사는 마틴 루터 킹 목사의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언젠가 이 나라가 모든 인간은 평등하게 태어났다는 것을 자명한 진실로 받아들이고… 나의 네 자녀들이 피부색이 아니라 인격에 따라 평가받는 그런 나라에 살게 되는 날이 오리라는 꿈입니다”라는 발언을 소개하며 “인종차별이라는 악한 사탄마귀가 사람들의 숨통을 조입니다”라고 지적했다.

 

허연행 목사는 “미국사회의 특징은 다양성 속에 통일성이다. 그런데 이번 일로 인해 그런 아름다운 전통이 깨어지는 것 같다. 미국을 위해서도 기도해야 할 것이다. 속히 소란이 잠잠해지고, 서로를 인정하고 받아들이고, 피부색과 관계없이 인격과 영혼의 가치가 동일하다 것을 다음 세대에게도 가르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민자보호교회(위원장 뉴욕 조원태 목사, 뉴저지 김대호 목사)는 “조지 플로이드 사망으로 미국의 뿌리 깊은 인종차별주의가 드러났다”라며 “이보교는 인종차별주의를 죄악으로 규정하고 정의 실현을 위해 소수 인종 및 약자들과 연대해 함께 싸워 나갈 것을 결의했다”며 선언서를 발표했다.

 

이미 이민자보호교회는 2018년 5월에 “인종증오범죄”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가지고 한인사회 최초로 인종증오범죄 대처 매뉴얼을 발표한 바 있다.

 

[관련기사] 이민자보호교회, 한인사회 최초 인종증오범죄 대처 매뉴얼 발표

http://usaamen.net/bbs/board.php?bo_table=data&wr_id=8259

 

이민자보호교회는 6월 1일 발표한 선언서를 통해 “인종차별은 죄악입니다.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은 이 죄악의 민낯을 드러냈습니다. 이 죽음은 한 개인의 우발적 폭력에 의한 희생이 아닌, 구조적이고 국가적인 인종차별의 오랜 역사에서 비롯된 비극입니다. 인종차별은 과거의 사건만이 아닌, 오늘의 현실이며, 우리가 힘을 합쳐 싸우지 않으면 내일도 지속될 미래”라고 강조했다.

 

이보교는 “인종차별에 침묵하는 것은 불의에 동조하는 것임을 알고, 정의를 위해 소리를 높일 뿐만 아니라 행동에 나설 것을 다짐”했으며, 다른 한편으로는 “모든 시위와 저항운동은 평화적, 비폭력적 방법으로 실행되어야 하며, 어떠한 종류의 폭력과 약탈도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선언문 내용이다.

 

 

인종차별 철폐와 정의 실현을 위한 이보교 선언문

 

“너희는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종이나 자유인이나 남자나 여자나 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이니라”(갈 3:28)

 

인종차별은 죄악입니다.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은 이 죄악의 민낯을 드러냈습니다. 이 죽음은 한 개인의 우발적 폭력에 의한 희생이 아닌, 구조적(systematic)이고 국가적인 인종차별의 오랜 역사에서 비롯된 비극입니다. 인종차별은 과거의 사건만이 아닌, 오늘의 현실이며, 우리가 힘을 합쳐 싸우지 않으면 내일도 지속될 미래입니다.

 

우리는 성경의 가르침에 따라, ‘모든 사람은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된 고귀한 존재(창 1:27)’임을 고백합니다. 어떤 사람도 자신의 피부색, 민족, 교육 수준, 성별, 신분, 나이, 경제력, 출신 및 거주 지역에 따라 차별을 당하거나 부당한 취급을 받아서는 안 됩니다. 또한 모든 생명은 하나님이 인간을 창조하실 때 하나님의 영의 기운(창 2:7)을 불어 넣어 만드신 생령입니다. 사람이 함부로 빼앗을 수 없습니다.

 

따라서 소수 인종과 민족을 향한 모든 종류의 차별은 반사회적 불의(injustice)이며, 복음의 가르침과 상반된 죄악(sin)임을 선언입니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은 ‘정의를 실천하며 자비를 사랑하는 나라(미 6:8)’입니다.

 

미국 내 여전한 인종적, 계급적, 지역적 불평등 혹은 차별의 현실은, 최근 코비드19 감염 및 사망자의 인종 간, 사회 계층 간 비율을 통해서도 극명히 드러났습니다.

 

기회는 균등해야 하며 모든 생명은 동등하게 존중되어야 합니다. 정의는 감정(feeling)이 아니라 행동(action)하는 것입니다. 침묵은 공감이나 중립이 아니라 불의에 대한 동조입니다. 오직 목소리를 높이고 행동으로 옮길 때에만 정의는 실현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모든 인종차별에 저항하고, 사회적 약자와 연대해 목소리를 높이는 것이 “정의를 물 같이 공의가 마르지 않는 강같이 흐르게 하라(암 5:24)”는 성경의 요구에 답하는 길이라고 믿습니다.

 

예수님은 유대인으로 오셨지만, 모든 인류의 구원자가 되셨습니다. 우리는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예수님의 명령에 순종하고, ‘가난하고, 억눌리고, 차별 당하는 사람들과 함께할 것(눅 4:18)’을 약속하며 다음과 같이 선언합니다.

 

1. 인종차별에 침묵하는 것은 불의에 동조하는 것임을 알고, 정의를 위해 소리를 높일 뿐만 아니라 행동에 나설 것을 다짐합니다.

2. 인종 간 갈등을 부추기거나 인종차별을 정략적으로 이용하는 정치인들을 거부하며, 반이민 행정명령 등 이민자와 소수 인종을 차별하는 정책도 반대합니다.

3. 그동안 억눌린 채 숨죽이며 살아왔던 사회적 약자들의 목소리가 들리게 하고 그들의 모습이 보일 수 있도록 연대할 것입니다.

4. 우리는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의 슬픔과 분노를 이해하며, 같은 소수 인종으로서 그들과 연대해, 인종차별과 백인우월주의에 저항해 함께 싸울 것입니다.

5. 모든 시위와 저항운동은 평화적, 비폭력적 방법으로 실행되어야 하며, 어떠한 종류의 폭력과 약탈도 거부합니다.

6. LA 폭동 시 많은 한인들과 소수 인종들이 폭력의 피해를 입었던 기억을 떠올리며, 반인종차별 시위가 또 다른 약자들을 희생자로 만들지 않도록, 평화적인 저항운동이 되기를 촉구합니다.

 

“공의와 정의를 행하는 것은 제사 드리는 것보다 여호와께서 기쁘게 여기시느니라.”(잠언 21:3)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

Sanctuary Church

 

ⓒ 아멘넷 뉴스(USAamen.net)

새글 0 / 685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75 이민자보호교회 전국 심포지엄 “함께 걸어온 길, 함께 가야할 길” (아멘넷) 2021-2-5 2021.02.13 720
474 “이민자보호교회, 한인 넘어 억압받는 모든 인종에 예수사랑 실천한다” (국민일보) 2021-2-3 2021.02.04 813
473 [커뮤니티 포럼] 새로운 인류의 탄생, 새 이민 개혁안 통과를 기원하며 (중앙일보) 2021-1-23 2021.01.27 813
472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 다음달 4일 오후7시 온라인 심포지엄 개최 (국민일보) 2021-1-15 2021.01.27 707
471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 제4회 심포지엄 (한국일보) 2021-1-8 2021.01.27 737
470 [커뮤니티 포럼] 이보교 현장은 고난 받는 이웃의 삶터 (중앙일보) 2021-2-20 2021.01.26 766
469 서민층 1인당 600달러, 실업자에 주 300달러 지원 (뉴욕일보) 2020-12-23
2021.01.07 832
468 필라 교회 성소에서 843일 피난 이민자, 마침내 감격의 자유 (아멘넷) 2020-12-23 2021.01.07 802
467 2차 정부 추가 지원을 받기위한 모든 정보들 [이보교 제공] (아멘넷) 2020-12-22 2021.01.07 900
466 쎈바이블 (빛과사랑 2021년 1월호) - 조원태 목사 2020.12.22 667
465 뉴욕 한인 청소년을 위한 다목적 공간 '여명홀' 생기다 (단비TV) 2020-12-18 2020.12.20 832
464 ​[인터뷰]조원태목사 “한인 동포사회 위한 다목적센터 '여명홀'이 문을 열었습니다” (국민일보) 2020-12-18 2020.12.20 808
463 뉴욕우리교회, 여명홀 헌당예배 (기독뉴스) 2020-12-13
2020.12.18 809
462 차세대·지역사회위한 공간 마련 (한국일보) 2020-12-15 2020.12.18 782
461 뉴욕우리교회, 여명홀 헌당예배 드려…팬데믹 이긴 믿음 (기독일보) 2020-12-13 2020.12.18 941
460 뉴욕우리교회 여명홀 헌당예배 (아멘넷) 2020-12-14 2020.12.18 864
459 DACA 신규 신청 7일부터 접수 시작 (뉴욕일보) 2020-12-08
2020.12.18 770
458 이민자보호교회, 난민 여성 지원나선다 (한국일보) 2020-12-08 2020.12.18 810
457 "우리 모두 '선한 사마리아인'이 됩시다" (뉴욕일보) 2020-11-27
2020.12.18 736
456 뉴욕우리교회 창립104주년 임직예배 (단비TV) 2020-11-30 2020.11.30 775
455 이보교, 구치소에서 강제 시술 당한 난민여성 지원 (KBTV) 2020-11-24 2020.11.26 956
454 제10회 CCV 말씀축제 “팬데믹도 막을 수 없는 어린이들의 하나님사랑” (아멘넷) 2020-11-24 2020.11.26 898
453 강제 불임시술 당한 난민여성 구호운동 (K-Radio) 2020-11-23 2020.11.26 844
452 뉴욕우리교회 `창립 104주년’ 기념 임직식 (한국일보) 2020-11-4 2020.11.26 863
451 45주년 뉴욕우리교회 임직식, 15명의 교회일꾼을 세워 (아멘넷) 2020-11-23 2020.11.26 1074
450 DACA 프로그램 '제한 해지' 판결 (KBTV) 2020-11-16 2020.11.26 918
449 필라 빈민가에서 17년, 이태후 목사와 오병이어의 기적 (아멘넷) 2020-11-9 2020.11.13 882
448 이태후 선교사의 삶의 현장 '필라 흑인빈민가'에 무지개 띄워주자 (뉴욕일보) 2020-10-23
2020.10.23 823
447 이보교, 필라델피아 흑인 빈민가 현장 방문 (중앙일보) 2020-10-23 2020.10.23 1013
446 주디장 변호사 “필라 빈민가, 이태후 목사의 친구가 되어주세요” (아멘넷) 2020-10-21 2020.10.23 922
Address: 53-71 72nd Place, Maspeth. NY 11378

TEL: 718-565-6555
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c) 뉴욕우리교회 ALL RIGHT RESERVED. PROVIDED BY 교회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