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전체메뉴
닫기
이민자 보호 교회 운동 '아픔에 동참하다' (2017. 3. 8) - 뉴스M
이민자 보호 교회 운동 '아픔에 동참하다'뉴욕 교협 주최 기자회견서 트럼프 반이민 정책 대책위 구성하기로


뉴욕 교협은 이민자 보호 교회 운동에 앞장선다

“이민자 보호 교회로 오십시오. 교회는 하나님의 뜻에 따라 트럼프 반이민 정책으로 불안과 공포에 떠는 이들에게 안전한 장소를 제공하고 심리적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

대 뉴욕지구 한인교회 협의회(회장 김홍석 목사/이하 뉴욕 교협)는 7일 오전 11시 플러싱 제일교회에서 기자 회견을 개최, 트럼프 반이민 행정명령 여파로 핍박받는 이들에게 교회를 성역/피난처로 제공하는 이민자 보호 교회 운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뉴욕 교협과 지역 교회는 이민자 보호 교회임을 선언하고 그중 몇 교회는 이민국 단속 요원의 급습 시, 안전하게 피할 수 있는 피난처 역할을 하게 된다. 이에 뉴욕 교협은 대책 본부를 구성해서 구약 성경에 기반을 둔 기독교 전통의 성역 운동의 일환으로 이민자 보호 교회 운동을 시작한다.

성역 운동은 정파나 좌우, 진보나 보수, 또는 민주·공화당원 여부에 관계없이 가족과 믿음, 정의에서 출발한다. 성역 운동을 지원하는 이들은 사회·도덕적 책임, 타인에 대한 연민, 그리고 정의를 지지하는 것이다.

이 운동은 낯선 이를 환영하고 약자를 돌보는 하나님의 계율에서 유래했다. 혹자는 “서류 미비자들은 ‘불법’으로 미국에 들어왔다.”고 주장한다. 성역 운동은 어느 누구도 ‘불법’인 사람은 없다는 시각에서 바라본다.

마틴 루터 킹 목사는 한 편지에서 “세상에는 법과 부당한 법이 존재한다. 부당한 법은 절대로 법이 아니라는 성 아우구스티누스의 말에 동의한다. 부당한 법을 없애려는 사람은 이 활동을 공개적으로, 친근하게 해야 한다.”고 적었다.

고통받고 소외당하는 이웃들에게 관심과 애정을 보내며 단결을 도모하고 결국, 한인 사회를 지켜내자는 뉴욕 교협의 활동에 전폭적 지지와 성원을 보낸다는 의미로 이날 모임에 참석한 이들의 발언을 모두 게재한다.

참석자들이 이민자 보호 교회 운동에 관한 의견을 개진하고 있다

김정호 담임 목사(플러싱 제일교회)

 “어려움 당하고 두려워하는 사람들에게 희망과 안정을 줄 수 있는 이민자 보호 교회를 시작하는 오늘이야말로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이 깨지는 날이라고 해도 좋을 것이다.”

김홍석 목사(뉴욕 교협 회장)

“우리 교협이 앞장서서 트럼프 반이민 정책에 대응하고 아픔과 어려움을 당한 사람들을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에 관한 구체적인 방안을 임원회를 통해 마련하겠다.”

김동찬 대표(시민참여센터)

“이민자 보호 교회 네트워크가 형성되면 각 교회에서 반이민 행정명령에 관한 설명회를 개최, 교회가 성역의 기능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

조성국 목사(플러싱 제일교회 영어 목회자)

“능력과 사회에 기여할 마음의 준비가 되어있으나 서류 미비자라는 이유로 제약을 받는 1.5세들이 많다. 이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

박형규 전도사(드류 신학교 한인 학생회장)

“교회는 사람을 위해 존재할 때만 참 교회이다. 위기 시에 그 사람의 본 모습을 알 수 있듯이 이 시대에 교회가 보여주어야 할 모습을 보여준다는 생각에 자랑스럽다.”

김진우 목사(플러싱 제일교회 청년 담당)

“1.5세들이 서류 미비자라는 이유로 꿈을 접거나 잃어버리는 경우를 많이 보았다. 단순히 기도하자는 것으로는 더 이상 위로가 되지 않고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해 교회의 힘을 보여주어야 할 때이다.”

장현숙(뉴욕 교협)

“여러 인종이 모여 이루어진 청교도의 나라 미국에서 반이민 정책은 말이 안 된다. 뉴욕 교협이 지역 교회와 네트워크를 구성, 이민자를 보호하는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다.”

박동규 변호사(이민자 보호 법률대책위원회 위원장)

“이민국 단속 요원이 급습하기 전에 가급적 신중하게 생각하는 곳이 학교와 병원, 그리고 종교 기관이다. 성역 운동은 이민법 상으로도 실질적으로 이민자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이다.”

이용보 목사(미연합감리교 뉴욕연회 한인교회회장)

“뉴욕연회는 반이민 행정명령이 나오자마자 연회 전체를 대상으로 이민자 보호 교회 훈련을 시작했다. 이민자 보호 교회 운동으로 법적 어려움이나 불이익을 당한 교회와 목회자는 없다. 약자의 편에서 용기를 갖고 대처해야 한다.”

빈상석 목사(동양제일교회)

“이민자뿐 아니라 목사와 이민 교회의 정체성을 파괴하는 것이 반이민 정책이다. 반이민 정책은 교회의 본질, 예수의 정신을 파괴하는 행위이다.  고통을 당하는 분들에게 어려움과 아픔을 공감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드리고 싶다.

최현준 목사(뉴욕 교협 서기)

“교회의 존재 이유는 교인을 위한 것이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을 최선 다해 돕고 싶다. 우리의 목소리를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

김동석 상임 이사(시민참여센터)

“뉴욕 교협이 미 전 지역에서 이민자 보호의 목소리를 처음으로 외치는 의미 있는 모임이다. 오늘을 계기로 여타의 대도시에도 이민자 보호 교회 운동이 파급되기를 바란다.”

조원태 목사(뉴욕 우리교회)

“교회는 여러분의 피난처가 되겠다. 서류 미비자 등 불안과 공포를 겪는 이웃을 돕는 게 예수님의 사랑을 구체적으로 표현하는 것이라는 점을 각 교회 목사님들이 설교 시간에 말씀해주기를 바란다.”

서상희  tsang2000@newsnjoy.us

새글 0 / 487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7 ‘한인 불체자 돕기’ 한인교계도 나선다 (2017. 3. 7) - 미주 한국일보 2017.03.10 438
6 이민자 보호 교회 운동 '아픔에 동참하다' (2017. 3. 8) - 뉴스M 2017.03.10 485
5 뉴욕윌원 한인교회 ‘이민자 보호교회’선언 (2017. 3. 8) - 미주 한국일보 2017.03.10 609
4 한국의 베들레헴은 휴전선 (2017. 3. 6) - 단비TV 2017.03.10 601
3 뉴욕우리교회, 차세대와 함께 위안부 기림비 방문 (2017. 2. 28) - 뉴스앤조이 2017.03.10 476
2 뉴욕우리교회가 차세대와 함께 삼일절 예배후 위안부 기림비를 방문하는 이유 (2017. 2. 27) - 아멘넷 2017.03.10 493
1 역사 현장서 주님 비전 나눈다 (2017. 3. 1) - 단비TV 2017.03.10 2034
매스패스 예배당: 53-71 72nd Place, Maspeth. NY 11378

TEL: 718-565-6555
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c) 뉴욕우리교회 ALL RIGHT RESERVED. PROVIDED BY 교회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