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전체메뉴
닫기
“센서스 참여가 한인 커뮤니티 미래를 결정!” (크리스찬 투데이) 2019-12-31
“센서스 참여가 한인 커뮤니티 미래를 결정!”
뉴욕 한인사회, 미국 2020 인구 조사 에 교회들의 적극적 협조 요청

▲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가 지난달 5일 뉴욕그레잇넥교회에서 2020 인구조사 커뮤니티 포럼을 개최하고 교회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NY> 미국에서 10년마다 진행하는 인구조사가 올해 시행을 하게 된다. 이를 앞두고 뉴욕의 한인사회는 ‘2020 한인인구조사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교회들의 협조를 구했다. 

 

이일에 앞장서고 있는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이하 이보교)는 지난 달 5일 뉴욕그레잇넥교회에 2020 인구조사 커뮤니티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이보교는 3월 중반에 시작될 인구조사에 교회가 앞장서서 참여하도록 홍보를 확대해 나갈 것을 밝혔다.

 

추진위원회 김동찬 국장에 따르면 “미국의 한인인구는 200만을 이야기하지만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인구조사 통계에 의하면 170만 명이라고 소개한다. 2010년 인구조사 후 뉴욕은 연방하원 2석을 잃었다. 인구 60만 명에 연방의원 1명을 기준으로 하는데 뉴욕에 사는 120만 명이 인구조사에 응하지 않았다. 그 결과 뉴욕에 대한 연방정부의 지원이 크게 줄었다. 여전히 같은 인구인데 지원을 작게 받으면 결국 개개인 모두 적게 배당되는 셈이므로 손해가 발생한다”며 “교회가 리더십을 발휘해 주어야 한다. 10년 전인 2010년 인구조사에서는 한인교회들이 소극적인 자세를 보여 10여개의 한인교회들만 협력했다. 하지만 2020년은 한인사회와 교회의 브릿지 역할을 하는 이민자보호교회와 많은 한인 교회들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790년, 조지 워싱턴 초대 대통령이 취임한 다음 해에 처음으로 시행을 한 미국의 인구조사는 미국에 거주하는 사람은 신분과 관계없이 누구나 참가해야 한다. 조사를 위해 제공된 정보는 통계로만 사용되어지며, 다른 연방이나 사법 기관에 제공하여 불리한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법으로 금지되어 있다. 설문지에는 10여 가지 질문들이 있다. 주소, 이름, 생일, 성별, 인종, 주택 임대 및 소유 여부 등을 묻지만 체류신분이나 소셜번호 등은 질문하지 않는다. 

 

뉴욕과 뉴저지는 3월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모든 가정에 인구조사 통지서가 온다. 우편은 영어와 라틴어로 되어 있어 한국어를 이용하려면 다시 신청하고 한국어 조사용지를 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하지만 온라인을 통해서 한국어로 간단히 설문작성을 완료할 수 있다. 만약 응답하지 않으면 5-7월 달에 조사원이 가정을 방문하게 된다.

 

인구조사의 결과는 각 주를 대표하는 미국 연방하원 의석 수를 결정하고, 선거구의 경계를 설정하며, 매년 6,750억 달러가 넘는 연방 자금을 지역 사회에 어떻게 배분할 지 결정하는 데 사용된다. 하지만 한인들의 지난 역사에서 보듯이 소수계들은 이런 정책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여 조사 참가를 주저하는데 이는 한인사회 전체의 손해를 가져오는 결과를 낳았다.

 

2020 인구조사에 대한 더 많은 한글 정보는 ‘2020 한인인구조사 추진위원회’ 홈페이지(www.koreancensus.org)를 이용하면 된다.

새글 0 / 524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374 시민참여센터, 뉴욕우리교회서 센서스 참여 독려 캠페인 (한국일보) 2020-3-4 2020.03.05 362
373 뉴욕에 울려 퍼진 "대한 독립 만세!" (뉴스M) 2020-3-4 2020.03.05 377
372 뉴욕우리교회, 전세대 모여 삼일절 기념예배 및 황기환 애국지사 묘소 방문 (국민일보) 2020-3-3 2020.03.05 339
371 한인사회 소식 (KRB) 2020-3-3 2020.03.05 386
370 뉴욕우리교회 황기환 선생 묘소 참배 (한국일보) 2020-3-3 2020.03.05 443
369 뉴욕우리교회 3·1절 기념예배 및 애국지사 황기환 묘소 참배 (중앙일보) 2020-3-3 2020.03.05 374
368 삼일운동 101주년 맞아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목놓아 외친 “대한독립 만세!!” (국민일보) 2020-3-2 2020.03.05 364
367 24일부터 '개정 공적부조 규정' 실행 (뉴욕일보) 2020-2-5
2020.03.05 379
366 뉴욕우리교회, 23일(일) 여명콘서트 (뉴욕일보) 2020-2-21
2020.03.05 314
365 뉴욕우리교회 여명 콘서트, 다목적 여명홀 리모델링 위해 (아멘넷) 2020-3-2 2020.03.05 337
364 뉴욕우리교회 다목적홀 보수공사 기금모금 콘서트 개최 (한국일보) 2020-2-26 2020.03.05 344
363 뉴욕우리교회, "여명 콘서트" 개최 (복음뉴스) 2020-2-28 2020.03.05 337
362 다음세대 공간 마련 위한 첫걸음…‘여명’ 콘서트 (중앙일보) 2020-2-26 2020.03.05 341
361 새 ‘공적 부조’ 규정 관련 긴급 설명회 (중앙일보( 2020-2-7 2020.03.05 340
360 개정 "정부보조 수혜자" 규정 개관 (복음뉴스) 2020-2-7 2020.03.05 347
359 “합법적 복지수혜 지레 포기할 필요 없어요” (한국일보) 2020-2-8 2020.03.05 339
358 트럼프 행정부 공적부조 수혜자 비자 발급 및 영주권 (K-Radio) 2020.03.05 301
357 한인동포사회 “공적부조 새규정, 비인도 · 반평등 조장하는 부당한 정책” 반대성명 (국민일보) 20220-2-5 2020.03.05 336
356 “정부 보조 바로 중단 말고 해당사항 확인 먼저” (중앙일보) 2020-2-5 2020.03.05 351
355 이보교, 개정된 정부보조 규정 관련 성명서 발표 및 긴급 설명회 개최 (아멘넷) 2020-2-5 2020.03.05 359
354 이보교, 개정 공적 부조에 대한 공동 기자회견 (기독뉴스) 2020-2-5 2020.03.05 361
353 “한마음 한뜻으로 교계 하나 되길” (한국일보) 2020-1-18 2020.03.05 353
352 '함께 나가자' 슬로건 내건 뉴욕교협 2020년 힘찬 새출발 (중앙일보) 2020-1-18 2020.03.05 343
351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만찬 (단비TV) 2020-1-24 2020.03.05 365
350 뉴욕교협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만찬 (CTS) 2020-1-21 2020.03.05 335
349 뉴욕교협 2020 신년하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연합 · 일치” 큰 걸음 전진 (국민일보) 2020--18 2020.03.05 424
348 “함께 가자” 외친 뉴욕교협 2020 신년 감사예배 및 하례만찬 (아멘넷) 2020-1-17 2020.03.05 348
347 이민자보호교회 2020 인구조사 세미나 (기독뉴스) 2019-12-6 2020.03.05 321
346 한인사회의 미래를 결정하는 2020 인구조사 (아멘넷) 2019-2-6 2020.03.05 284
345 “서류미비자도 센서스 꼭 참여하세요” (한국일보) 2019-12-6 2020.03.05 329
매스패스 예배당: 53-71 72nd Place, Maspeth. NY 11378

TEL: 718-565-6555
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c) 뉴욕우리교회 ALL RIGHT RESERVED. PROVIDED BY 교회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