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전체메뉴
닫기
한인단체들 “이민개혁법안 포함된 3조5천억 달러 예산조정안 통과에 힘보태자” (국민일보) 2021-7-24

한인단체들 “이민개혁법안 포함된 3조5천억 달러 예산조정안 통과에 힘보태자”



뉴욕이민자연맹이 주최한 포괄적 이민개혁법안 통과 촉구 시위가 23일 맨하탄 콜럼버스파크에서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시위에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와 시민참여센터 이민자보호법률대책위원회가 함께 나섰다. (사진좌측부터)최영수변호사,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 이용보목사, 뉴욕이보교 위원장 조원태목사, 뉴저지이보교 위원장 김대호목사, 박동규 변호사. 

이민자보호교회 및 민권센터 등 한인단체
“1,100만 살리는 포괄적 이민개혁법안 반드시 통과”
다카 드리머와 필수노동자 등 합법신분 취득 적극 지지


포괄적 이민개혁을 추진하는 민주당이 최근 단독으로 처리 가능한 예산조정안 3조5천억 달러에 바이든 대통령의 이민법안을 포함시킨 가운데, 미 전역 인권단체와 함께 한인 기독교 인권단체들도 환영의 뜻을 밝히고 이번 연방예산 조정안 통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공화당의 반대로 포괄적 이민개혁법안 상정이 어렵게된 민주당은 이 법안의 단독처리를 위해 예산조정안 3조5천억 달러에 이민개혁법안도 포함시켰다. 바이든 대통령이 다수당 원내대표 척 슈머 상원의원<좌측사진>과 함께 예산조정안 논의를 위해 14일 의사당 안으로 들어가고 있다. <AP통신>


민주당 상원은 바이든 행정부의 공약인 ‘포괄적 이민개혁법’ 법안상정이 공화당의 반대로 더 이상 추진하기 어렵다고 보고, 필리버스터가 적용되지 않는 민주당 독자 예산조정안 3조5천억 달러에 이민개혁법안을 포함시키기로 했다. 

민권센터 “해리스 부통령에게 트위터와 전화걸기로” 촉구

한인 인권단체들은 민주당 단독 예산조정안에 포함된 서류미비자에 대한 합법신분 법안을 반드시 관철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뉴욕이민자연맹이 23일 맨하탄 콜럼버스파크에서 개최한 포괄적 이민개혁법안 관철 거리시위 및 다카 신규신청 접수 재개 촉구대회에 참가하는 등 활동에 나섰다. 
 
민권센터 회원들이 23일 맨하탄에서 '이민자는 미국에 꼭 필요하다'란 배너를 들고 거리를 행진하고 있다. 이들은 다카 드리머 신규신청 접수 중단을 결정한 텍사스 연방법원의 판결을 맹비난하며, 다카 드리머 신규접수 재개를 촉구했다. 


민권센터는 이민자들과 아시안 커뮤니티의 대대적인 지원을 받은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에게 최근 신규신청 금지판결을 받은 다카드리머의 절박한 상황을 설명하고, 조속한 신청접수를 촉구하는 집회 및 전화걸기 운동 등 일련의 거리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이보교 및 시민참여센터 등 회원 대상 상황설명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위원장:조원태목사)와 시민참여센터 이민자보호법률대책위(위원장:최영수변호사)는 회원전용 '뉴스레터 40호'에서 공화당 상원의 반대로 무산될 위기에 처한 포괄적 이민개혁법안이 몇몇 상원의원들의 노력으로 예산조정안에 포함됐다고 설명하면서 여름휴가가 시작되기 전인 7월 말까지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는 민주당 지도부의 목표가 실행되도록 기도하자로 독려했다. 

이보교 위원장 조원태목사는 “다수표 확보를 위해 상원에서 당 한 명의 일탈표도 나오면 안되는 상황”이라면서 “하원에서 3명이상 일탈표가 나오지 않도록 내부단속이 필요한 싯점”이라고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는 민주당 단독 예산조정안 논의가 진행되는 다음 주 한 주간 한인교회가 참여하는 릴레이 기도운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보교는 연방의회가 정한 새 이민개혁법안 논의기간인 25일(주일)부터 31일(토)까지 한 주간동안 오전 ∙ 오후 ∙ 저녁 매일 하루 세 차례 릴레이 기도운동을 전개하며 서류미비자의 절박한 마음을 하나님께 호소하기로 했다. 

다음주 한 주간 27개 교회 릴레이 기도운동 전개

이 단체는 릴레이 합심기도를 위해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을 신뢰하게 하소서(롬8:28) △지극히 작은 자에게 하는 것이 예수님께 하는 것이라는 말씀에 순종하게 하소서(마25:35-40) △선한 사마리아인처럼 강도 만난 자의 참된 이웃이 되게 하소서(눅10:25-37) △십자가 사랑으로 도피성을 세워주시고 피난처가 되어 주신 예수님을 따라 우리도 피난처가 되게 하소서(민35:6) △미국내 80만 다카드리머와 1,100만 서류미비자에게 새 이민개혁법안 통과로 홍해가 갈라지는 하나님의 기적을 이루어 주소서(출14:13-41) 등 기도제목을 제시했다.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는 다음주 동안 진행될 하루 세 차례 릴레이 합심기도 참여 27개 교회 명단을 발표하고, 한인교회 모두의 동참을 호소했다. 

△25일(주일) : 뉴욕우리교회 (오전)/산돌교회 (오후)/후러싱제일교회 (저녁)
△26일(월) : Met Church (오전)/새방주교회 (오후)/청소년 센터 (저녁)
△27일(화) : 뉴욕한인교회 (오전)/수정교회 (오후)/프라미스교회 (저녁)
△28일(수) : 뉴욕넘치는교회 (오전)/뉴욕기둥교회 ∙ 뉴저지성공회교회 ∙ 성서교회, UMC (오후)/갈보리순복음교회 (저녁)
△29일(목) : 한울림교회 ∙ 세빛교회 (오전)/뉴욕수정교회 (오후)/뉴욕주는교회 (저녁)
△30일(금) : 뉴저지찬양교회 (오전)/뉴욕영락교회 (오후)/뉴욕신광교회 ∙ 어린양교회 (저녁)
△31일(토) : 참된교회 ∙ 뉴헤이븐교회 ∙ 뉴욕효신장로교회 (오전)/뉴욕늘기쁜교회 (오후)/친구교회 (저녁) 

윤영호 기자 yyh6057@kukminusa.com

새글 0 / 547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547 뉴욕우리교회 "비전 시커" 특강시리즈 '다음세대를 위한 도전' (크리스찬 타임즈) 2022-7-30
2022.08.02 3
546 인종혐오범죄 척결에 한인-흑인 손잡았다 (뉴욕일보) 2022-7-28
2022.08.02 3
545 뉴욕주 아시아계 역사교육 입법화를 위한 집회 (복음뉴스) 2022-7-28 2022.08.02 2
544 인종불평등 해소와 평화 위한 “아∙태계-흑인 커뮤니티 연대 상설기구 만든다” (국민일보) 2022-7-28 2022.08.02 2
543 8월 5일, 한흑이 함께하는 인종 혐오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연대 결성 및 집회 (아멘넷) 2022-7-26 2022.08.02 2
542 각분야 멘토초청 차세대 영적리더 지원한다 (한국일보) 2022-7-26 2022.08.02 3
541 ​기독 청소년 질문에 답하는 뉴욕우리교회 EM의 특별한 여름강좌 Vision Seeker (국민일보) 2022-7-24 2022.07.24 22
540 뉴욕우리교회, Vision Seeker 특강 시리즈 진행 중 (복음뉴스) 2022-7-22 2022.07.23 32
539 뉴욕우리교회 영어회중의 비전찾기 특강시리즈 (아멘넷) 2022-7-19 2022.07.22 32
538 아시안 아메리칸 역사 공교육화 법안 통과 촉구 (한국일보) 2022-5-24 2022.05.31 36
537 이보교, 버펄로 인종혐오 살해사건에 대한 성명서 발표 “음모론 철저히 반대” (아멘넷) 2022-5-25 2022.05.31 35
536 인종 혐오 범죄 뒤에 드리운 ‘거대한 대체’ 음모론에 맞설 것 (뉴스M) 2022-5-27 2022.05.31 33
535 제13회 CCV 말씀축제 "아트와 함께하는 말씀과 찬양" (아멘넷) 2022-5-25 2022.05.31 33
534 '아시안 아메리칸 역사' 의무교육 법안통과 촉구...22일, 정치인 및 단체장 '한목소리' (국민일보) 2022-5-24 2022.05.25 41
533 아시안 대상 혐오 범죄, 교육이 답입니다! (뉴스M) 2022-5-14 2022.05.25 38
532 코로나로 위축된 전도의 문 다시 활짝 (한국일보) 2022-4-26 2022.05.25 36
531 한인들, '성공' 열망을 '정의'에 대한 열망으로 바꾸자 (뉴욕일보) 2022-4-4
2022.04.07 62
530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 제5회 전국 심포지엄 개최 (한국일보) 2022-4-5 2022.04.06 49
529 이민자보호교회 5회 심포지엄 “이민자, 그 가치를 말하다” (아멘넷) 2022-4-1 2022.04.06 44
528 눈 내리는 날 함께 커피숍 가고 싶은 모세 형 (복음뉴스) 2022-2
2022.02.10 95
527 해피 뉴 이어, 모세형 - 조원태 목사의 러브레터 2 (복음뉴스) 2022-1
2022.01.11 126
526 뉴욕 기독교계 지도자들, 국제 인권의 날 집회 (뉴욕일보) 2021-12-13
2021.12.15 119
525 모세 형에게 - 조원태 목사의 러브레터 1 (복음뉴스) 2021-12
2021.12.15 128
524 제12회 CCV 말씀축제 "말씀의 능력으로 성장하는 어린이" (아멘넷) 2021-11-19 2021.11.24 69
523 2021 뉴욕밀알의밤을 감동으로 만든 2가지 스토리 (아멘넷) 2021-11-6 2021.11.18 87
522 ​‘맨하탄-척슈머 의원 자택’ 11마일 시위행진...“서류미비자 합법거주 보장하라” 절규 (국민일보) 2021-11-15 2021.11.18 89
521 포괄적 이민개혁법안 또 좌절 (뉴욕일보) 2021-11-5
2021.11.09 90
520 평화통일운동가 이행우 선생 서거…추모예배 (뉴욕일보) 2021-11-6 2021.11.09 66
519 뉴욕평통, 평화통일운동가 이행우 선생 추도식 (한국일보) 2021-11-5 2021.11.09 64
518 제시 잭슨목사 '희망을 잃지 말자' 출판기념회, 22일 한인단체 등 300여명 축하 (국민일보) 2021-10-26 2021.11.09 93
Address: 53-71 72nd Place, Maspeth. NY 11378

TEL: 718-565-6555
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c) 뉴욕우리교회 ALL RIGHT RESERVED. PROVIDED BY 교회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