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전체메뉴
닫기
엘 파소 국경체험을 다녀와서 I 제2회 이보교 지도자 워크샾 (카이로스타임즈) 2024-2-8
bf8654182c02a52f2d155bfb827bb025_1707422986_008.jpeg
 

이민자보호교회네트워크(이하 이보교’)는 지난 1월 29일부터 31일까지 미-멕시코 국경지역인 텍사스 주의 엘파소와 멕시코의 후아레즈 시에서 국경체험(Border Encounter)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난민들 및 난민 보호 비영리기관 관계자들을 만나고 돌아왔다. 16명의 이보교 소속 성직자활동가사회복지사변호사들이 참여했다.


이보교는 현재 미국 내에서 가장 뜨거운 이슈 중의 하나인 난민문제현장에 직접 가서 난민들의 경험을 경청하고 국경상황을 체험하기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계획했다특히 이보교는 너희는 나그네를 사랑하라 전에 너희도 애굽 땅에서 나그네 되었음이니라”(10:19)라는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려는 마음으로 엘파소 국경체험을 다녀왔다이번 행사의 의미는 국경 장벽 앞에서 숱한 난민들이 경험하는 거절과 환대 사이에서 끝까지 사랑을 포기하지 않는 사람들을 만나고 배우기 위함이었다초 교파 비영리 난민지원 기독교 단체인 트레스 리오스 재단이 초대했으며국경체험(Border Encounter)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아바라(ABARA)’ 기관이 안내해 주었다.


첫째 날에는 난민의 근본원인외국인 혐오주의의 영향난민의 신학적 성찰 등의 강의와 월마트 총격사건 희생자 추모의 벽 방문의 일정을 진행했다.


새미 디파스퀘일(Sami DiPasquale, ‘아바라’ 설립자사무총장)은 국경 관광’(Border Tourism)과 국경 체험’(Border Encounter)의 차이와 더불어 난민의 현실과 근본 원인에 대해 설명했다현재 세계의 인구 70명 중의 한 명은 난민이며 매일 4만 4천명의 난민이 발생하고 있고이 중에서 67%가 여성과 자녀들이라고 한다또한 미국으로 오는 난민은 매년 평균 65천명이고베네주엘라와 엘살바도르는 인구의 4분의 1이 고향을 떠나 난민이 되었다고 설명했다이 난민들을 돌보기 위해 국경 도시인 엘 파소와 후아레즈 시에는 현재 30여개의 보호소가 운영되고 있다또한 난민의 근본적인 원인은 해당 국가 내의 폭력범죄가난재난국가부패환경 그리고 미국의 대외 정책 등 이라고 설명했다.


bf8654182c02a52f2d155bfb827bb025_1707423131_1122.jpeg
 

네이트 레드베러 목사(Rev. Nate Ledbetter)는 외국인 혐오주의와 반 이민 정책의 사회적인 영향들에 대해 설명하고 그로 인한 여러 결과 중의 하나가 2019년 8월 3일에 발생한 엘파소 소재 월마트 총격 사건이라고 설명했다미국 사회 전체에 충격을 준 이 사건은 백인 우월주의에 경도된 18세 백인 청년이 이민자들의 침공을 막겠다며 23명의 무고한 시민들을 살해한 사건이다이보교는 레드베러 목사의 인도로 월마트 총격사건 희생자 추모의 벽을 방문하고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다음으로베다니 리베라 몰리나(Bethany Rivera Molina, ‘새로운도시협회’ 대표신학자)는 난민의 신학적 성찰이라는 특강에서 다음의 이야기들을 들려줬다. “성서의 유대 민족은 난민이자 이주민이었다따라서 이들의 신앙은 난민의 신앙이며 이들이 믿는 하나님은 난민들의 하나님이었다.” “난민의 이야기는 고난의 이야기이면서 그 난민들을 특별한 방식으로 끊임없이 부르시는 하나님의 역사이다.”


둘째 날에는 미국 국경을 넘어 멕시코 후아레즈 시 난민 보호소를 방문했다멕시코로 갈 때는 버스로 이동했고 미국으로 돌아올 때는 도보로 다리를 건너 입국했다.

 

이보교는 알베르게 라 에스페란자라는 난민보호소를 방문했다이곳에서 로자 마니(Rosa Mani) 대표로부터 보호소와 관련한 설명을 듣고 30여명의 난민들을 만났다멕시코베네수엘라아이티쿠바콩고 등 여러 나라에서 온 난민들은 아이를 안고 콜롬비아 정글을 지나기도 했고목숨을 걸고 바다를 건너기도 했으며사막과 강을 지나기도 했다우리는 그들의 출신국가난민이 된 이유난민 여정의 고난이산가족의 아픔에 대해 사연을 나누었다우리는 난민들로 구성된 밴드의 중남미 노래를 듣고 찬송을 함께 부르며 축구도 함께 하고 끈끈한 정을 나누었다.


오후에는 도보로 다리를 건너 미국 국경을 통과했다멕시코로 가는 검문은 간단했지만 미국으로 들어오는 검문은 까다로웠다현장에서 수갑을 채워 체포되는 두 명의 입국자를 직접 보기도 했다.


마지막 날에는 국경 장벽으로 이동하여 장벽에 얽힌 역사에 대해 듣고끝으로 국경순찰대와 국경선 평화마을 예정지를 방문했다.


우리는 TV에서만 봤던 높은 국경장벽을 방문했다새미 디파스퀘일은 엘파소 국경의 지역이 아메리칸 인디안 원주민스페인프랑스멕시코를 거쳐 미국 영토가 되기까지의 오랜 역사를 설명했다또한 바로 옆을 지나가는 철도가 대륙횡단 철도이며 이를 중국인 이민자들이 건설했다고 설명했다완공된 지 1년 후 미국정부는 이들을 합법적으로 추방하기 위해 중국인 축출법’ (Chinese Exclusion Act)을 통과시켰다는 설명도 함께 해주었다.

 bf8654182c02a52f2d155bfb827bb025_1707423109_3489.jpeg


다음으로밤낮으로 국경에서 일하는 국경순찰대(Border Patrol)를 방문했다우리는 일정 가운데 가장 객관적이면서 생생한 국경의 목소리를 국경순찰대원을 통해 들을 수 있었다난민이 미국 사회에 심각한 위협을 초래할 위기요소라고 사람들은 말하지만이것은 미국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전 세계의 시대적인 현상으로 접근해야 하는 것을 순찰대원은 말해주었다또한 난민이 잡혔을 때 과정과 절차에 대해 설명해 주었고난민을 붙잡는 순찰대원 자신의 아픔과 슬픔을 이야기해 주었다난민들이 가난폭력재난 등을 피해 수천 킬로미터를 걸어왔는데장벽 사이에서 가족들과 헤어지는 안타까운 일을 봤을 때 국경 순찰대원들이 목격하는 아픔들을 솔직하게 소개해 주었다또한 난민이슈를 해결하는데 가장 큰 어려움은 의회의 정치인들이 통과해야 할 의제들을 방관하는 것이라는 순찰대원의 지적을 우리가 기도할 제목으로 삼았다.


국경체험의 마지막 순서로 아바라’ 재단에서 계획하는 국경선 평화 마을/사랑의 공동체’ 예정지를 방문하였다네이트 레드베러 목사의 안내로 아바라 재단이 후원금을 모아 마련한 에이커에 달하는 국경장벽 바로 옆에 위치한 사적지 건물과 부지를 둘러보았다이곳에는 엘파소 지역의 멕시코 출신 학생들이 그린 국경선을 주제로 한 그림들이 걸려 있었다또한 난민들이 멕시코 장벽을 넘기 위해 사용하고 남기고 간 허름한 사다리들이 쌓여 있었고 생사를 알 길 없는 이름 없는 난민들이 장벽 근처에 남기고 간 소지품들을 모아둔 방이 있었다.

레드베러 목사는 이곳이 여러 나라의 오랜 역사와 다양한 문화와 꿈을 꾸는 사람들의 삶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곳이고 지금도 전 세계의 난민들이 생명정의평화를 갈망하며 오는 곳임을 강조하며 마틴 루터 킹 목사의 꿈이었던 정의와 평화가 강물처럼 흐르는 사랑의 공동체를 시작하기에 가장 좋은 곳’ 이라고 힘주어 설명했다.


bf8654182c02a52f2d155bfb827bb025_1707423009_1346.jpeg


이보교는 일년 전민권운동 역사 순례를 알라바마아틀란타 등을 다녀왔다작년에 이어 제2회 이보교 지도자 워크숍을 엘파소 국경체험을 다녀왔다작년의 민권운동 역사순례가 1950-60년대 고난 받는 자들과 함께 했던 신앙인들의 발자취를 찾았다면올해의 엘파소 국경체험은 현재 진행중인 고난 받는 자들의 행렬을 환대하는 신앙인들의 살아있는 현장을 찾았다.

이보교는 민권운동 역사순례와 엘파소 국경체험’ 프로그램을 미주 전 지역의 한인교회와 다음세대들에게 확신시키려고 한다이런 이보교의 행동은 고난 받는 자들과 함께 하는 이들의 사랑이 승리하는 믿음을 나누게 될 것이다엘파소 국경은 깊은 침묵 속에서 우뢰 같은 외침을 들려주는 듯했다. “벽을 밀면 문이 되며눕히면 다리가 된다.”


<기사제공이보교>@<카이로스타임즈>

새글 1 / 655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655 복지사각지대 취약층 돕는 '복지교회 디렉터' 교육 재개 (K 굿뉴스) 2024-4-22 2024.04.23 3
654 "이민자보호교회" 네그워크 '복지교회 디렉터 교육' 재계 (뉴욕일보) 2024-4-20
2024.04.21 7
653 뉴욕우리교회, 제2회 '독실민족 장학금' 수여 (뉴욕일보) 2024-3-2
2024.03.02 71
652 제105주년 3.1운동 기념예배 및 염세우 애국지사 묘지 방문 기념식 (NEWS M) 2024-3-1 2024.03.02 75
651 "후손들이 3.1운동 정신 이어가게 해야 한다" (뉴욕일보) 2024-3-1
2024.03.01 60
650 뉴욕우리교회, 제105주년 3.1운동 기념 주일예배 및 기념식▮독실민족 장학금 수여, 애국지사 염세우 묘지 .. 2024.03.01 76
649 뉴욕우리교회, 제105주년 3.1운동 기념예배 및 애국지사 묘지 방문 (아멘넷) 2024-2-29 2024.03.01 60
648 뉴욕우리교회 삼일절 105주년 기념예배…제2회 독실장학금 수여 (K-GOODNEWS) 2024-2-29 2024.03.01 62
647 벽을 밀면 문이 되고, 눕히면 다리가 되고 (3) (NEWS M) 2024-2-17 2024.02.17 86
646 벽을 밀면 문이 되고, 눕히면 다리가 되고 (2) (NEWS M) 2024-2-13 2024.02.13 107
645 엘 파소 국경체험을 다녀와서 I 제2회 이보교 지도자 워크샾 (카이로스타임즈) 2024-2-8 2024.02.09 77
644 "벽을 밀면 문이 되며, 눕히면 다리가 된다" - 제2회 이보교 지도자 워크샵, 엘파소 국경체험을 ..
  • 뉴욕일보 이민자보호교회- 앨파소.jpg

    다운로드

2024.02.08 119
643 엘 파소 국경체험을 다녀와서, 제2회 이보교 지도자 워크샾 (아멘넷) 2024-2-7 2024.02.08 114
642 벽을 밀면 문이 되고, 눕히면 다리가 되고 (1) (NEWS M ) 2024-2-8 2024.02.08 102
641 "이웃사랑 • 나눔 실천으로 더 훈훈한 연말, 더 아름다운 뉴욕 만듭시다" (뉴욕일보) 2023-12-23
2023.12.25 173
640 성탄맞이 난민 돕기 (뉴스M) 2023-12-23
2023.12.23 114
639 이민자보호교회, 뉴욕 임시거주 난민들에게 식사와 성탄 선물 전달 (아멘넷) 2023-12-22 2023.12.22 144
638 이보교∙시민참여센터, 성탄절 앞두고 쉘터거주 250여 난민 위로방문 (K굿뉴스) 2023-12-21 2023.12.22 114
637 이보교, 시민참여센터와 함께 성탄맞이 난민 돕기 (카이로스타임즈) 2023-12-21 2023.12.22 136
636 “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 이보교, 2023 목회컨퍼런스 (카이로스타임즈) 2023-12-20 2023.12.21 114
635 "교회가 활기 차야 한인사회 도약 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 (뉴욕일보) 2023-12-5
2023.12.07 153
634 이보교, 2024 목회 컨퍼런스 Zoom (미주크리스천신문) 2023-12-2 2023.12.04 111
633 이보교, "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 주제로 목회 컨퍼런스 개최 예정 (복음뉴스) 2023-12-1 2023.12.03 101
632 이보교 주최 2024 목회 컨퍼런스▮“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 주제 (카이로스타임즈) 2023-12-1 2023.12.03 134
631 “목회환경의 시대흐름을 집어주는 ‘온라인 2024 목회컨퍼런스’ 열린다” (K-GOODNEWS) 2023-12-1 2023.12.03 108
630 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NEWS M) 2023-12-2 2023.12.03 113
629 이보교 2024 목회 컨퍼런스 “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 (아멘넷) 2023-12-2 2023.12.03 102
628 뉴욕우리교회, 그레이스 유 구명서명에 130명 동참 (K굿뉴스) 2023-10-2 2023.10.03 205
627 모르드개 형에게 (뉴스M) 2023-6-15 2023.06.16 253
626 다말 누나에게 (뉴스M) 2023-6-2 2023.06.03 250
Address: 53-71 72nd Place, Maspeth. NY 11378

TEL: 718-565-6555
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c) 뉴욕우리교회 ALL RIGHT RESERVED. PROVIDED BY 교회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