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전체메뉴
닫기
이보교, 텍사스 총기난사 사건에 대한 분노와 방향성을 제시한 성명서 발표 (아멘넷) 2023-5-18

이보교, 텍사스 총기난사 사건에 대한 분노와 방향성을 제시한 성명서 발표


이민자보호교회네트워크(이하 이보교)는 지난 5월 4일에 아시안 인종혐오범죄를 막기 위해 뉴욕주에 아시안 이민 역사를 미국 공교육에 포함시킬 것을 촉구하는 심포지엄을 열었다. 

 

그리고 2일 뒤인 5월 6일에는 텍사스 쇼핑몰 총기난사 사건으로 8명이 아무런 이유없이 총격 살해당했고 7명이 부상을 당했다. 그 중에는 한인교회를 다니던 일가족 4명이 총에 맞아 부모와 이제 3살인 아들이 목숨을 잃었고, 5살 아들만 부상을 입고 홀로 생존했다. 

 

이민자보호교회네트워크는 17일에 “우리는 텍사스 총기난사 사건에 깊은 슬픔과 함께 분노합니다”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보교는 성명서를 통해 팬데믹과 함께 독버섯처럼 퍼져버린 인종차별과 인종혐오에 분노하고 규탄했다.

 

그리고 3가지 앞으로의 활동 방향성을 밝혔는데 △아태계 역사교육법안의 홍보와 통과를 위해 한인을 비롯한 아태계 및 타인종 커뮤니티와 연대 △민권운동 역사순례 프로그램을 상설화하여 이웃인 타인종 역사에 대한 이해, 교류, 연대를 확대 △한인 인종혐오 희생자들을 위한 목회적인 치유활동과 법적인 대응 강화 등이다.

 

d4aeb4cc535a590ed2a5ee0f451d536f_1684443870_82.jpg
사진 출처: NBC NEWS 캡쳐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우리는 텍사스 총기난사 사건에 깊은 슬픔과 함께 분노합니다>

 

지난 5월 6일 텍사스 댈러스의 쇼핑몰에서 아무 죄 없는 사람들 8명이나 아무런 이유없이 총격 살해당했고 7명이 부상을 당했습니다.

 

그 중에는 한인 일가족 4명이 총에 맞아 부모와 이제 3살인 아들이 목숨을 잃었고, 5살 아들만 부상을 입고 홀로 생존했습니다. 그리고 초등학생 자매, 20대와 30대 초반의 죄 없는 생명들이 하나뿐인 목숨을 잃었습니다.

 

너무나 슬픈 일입니다. 그리고 분노합니다.

 

미국의 독립전쟁을 위해 만들어진 국민의 무기 소지 법안이 247년이 지난 지금에도 그대로 유지되어 이제는 그 법안으로 매년 수만 명의 미국 국민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다는 것에 분노합니다. 그리고 이법안을 유지하여 더 많은 총기를 팔아서 돈을 벌기 위해 대 의회 로비를 하고 있는 총기 업자들 그리고 이들과 한패가 되어 새 시대에 맞는 새로운 법을 거부하고 있는 반인간적 정치인들에 분노합니다.

 

더 분노하는 것은 자신과 다르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죽여도 된다는 극단적 인종분리 인종혐오 주의자들입니다.

 

이번에 서로 알지도 못하고 원한 관계도 없는 사람들을 총격살해한 마우리시오 가르시아가 백인 우월주의자들의 우익암살단 'RWDS(Right Wing Death Squad)'에 심취하여 이번 사건을 저질렀습니다. 세계 최고의 선진국이라는 미국의 한가운데서 자신과 다르다는 이유로 사람을 죽이기 위해서 무장하고 살인 훈련을 하는 우익 테러리스트가 버젓이 활보를 하고 있고 사람을 죽이기 전에는 무장을 해제시키지 못한다는 법으로 유색인 30%는 언제 어디서 총격으로 죽을지 모르는 불안감으로 살아야 하는 상황입니다.

 

특히 팬데믹 이후 아시아인들에 대한 인종혐오 공격이 끊이지 않고 일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지난번 조지아 총격사건과 이번 텍사스의 총격 사건은 분명히 아시아계를 겨냥한 인종 사냥의 총격사건이라는 것에 아시아계 출신으로서 엄청난 두려움을 느낄 수밖에 없습니다.

 

텍사스 댈러스에서 1400마일 떨어져 있는 우리가 사는 뉴욕에서도 이해할 수 없는 범죄가 또 우리를 분노케 합니다.

 

최근 30세 유학생인 여자 분이 저녁 8시경 Port Authority Bus Terminal 1층에 있는 글로리 스토어에서 아몬드를 사러 가서 진열된 아몬드를 보고 있는데, 갑자기 흑인 여자가 뚫어지게 자신을 쳐다보기에 그냥 미안하다고 말한 뒤 지나가려고 하는데 갑자기 침을 뱉고 머리채를 잡고, 내동댕이쳐 쓰러뜨린 뒤 발로 차고 폭행을 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 폭행으로 이 유학생은 양쪽 무릎과 가슴, 왼쪽 손등과 얼굴 등에 멍이 들고 상처가 나 병원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미국 전역에 만연해진 인종혐오와 편견이 초래한 또 하나의 몰인간적 증오범죄를 목격해야만 하는 현실에 환멸을 느낍니다.

 

우리는 먼저 유명을 달리한 희생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또한 하루아침에 사랑하는 사람들을 잃은 가족과 친구 동료들의 슬픔을 함께 합니다. 그리고 팬데믹과 함께 독버섯처럼 퍼져버린 인종차별과 인종혐오에 분노하고 규탄합니다.

 

247년 전의 낡은 법을 바꾸지 못하게 하여 매년 수만 명이 살인 무기인 총으로 목숨을 잃게 하고 있는 정치인들과 사람의 목숨보다 돈을 위하여 살인 무기를 팔기 위해서 정치인들을 로비하는 총기업자들에 분노하고 규탄합니다.

 

그래서 총기소지를 합법화 하는 수정 헌법 2 조를 수정 혹은 폐지하기 위한 활동을 해야 하고 총기휴대와 민병대를 이념처럼 떠 받드는 정치인들이 다시는 정치인이 되지 못하게 낙선운동을 해야 합니다.

 

자신과 다르다는 것만으로 죄 없는 사람을 죽여도 된다고 인종혐오를 선동하고 있는 백인 우월주의 우익집단과 인종혐오주의자들이 더이상 미국을 분열시키고 파괴하지 못하도록 강력한 법제화를 위해서 노력해야 합니다.

 

우리 모두 지혜와 의지를 모아 총기소지와 민병대 반대 그리고 인종혐오주의를 근절하기 위한 노력을 합시다.

 

이민자보호교회네트워크는 이러한 백인우월주의와 아태계에 대한 혐오범죄에 대항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은 활동들을 지속적으로 해 나가겠습니다.

 

첫째, 아태계 역사교육법안의 홍보와 통과를 위해 한인을 비롯한 아태계 및 타인종 커뮤니티와 연대하여 활동 하겠습니다.

 

둘째, 민권운동 역사순례 프로그램을 상설화하여 우리의 이웃인 타인종 역사에 대한 이해, 교류, 연대를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아울러 우리 스스로 가지고 있는 인종 차별에 대해서도 성찰, 반성, 기도 하겠습니다.

 

셋째, 한인 인종혐오 희생자들을 위한 목회적인 치유활동과 법적인 대응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활동해 나가겠습니다.

 

예수님이 떠나시기 전 새로 주신 계명은 “너희가 서로 사랑하라”는 것이었습니다. 배타, 혐오, 증오가 아닌 서로 환대하고 사랑하라는 말씀이었음을 우리는 함께 기억하고 실천하겠습니다.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너희가 서로 사랑하면 이로써 모든 사람이 너희가 내 제자인 줄 알리라."(요한 13:34-35)

 

Korean American Sanctuary Churches Network, NY, NJ, CT, IL

 

ⓒ 아멘넷 뉴스(USAamen.net)

새글 0 / 647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647 벽을 밀면 문이 되고, 눕히면 다리가 되고 (3) (NEWS M) 2024-2-17 2024.02.17 11
646 벽을 밀면 문이 되고, 눕히면 다리가 되고 (2) (NEWS M) 2024-2-13 2024.02.13 16
645 엘 파소 국경체험을 다녀와서 I 제2회 이보교 지도자 워크샾 (카이로스타임즈) 2024-2-8 2024.02.09 16
644 "벽을 밀면 문이 되며, 눕히면 다리가 된다" - 제2회 이보교 지도자 워크샵, 엘파소 국경체험을 ..
  • 뉴욕일보 이민자보호교회- 앨파소.jpg

    다운로드

2024.02.08 21
643 엘 파소 국경체험을 다녀와서, 제2회 이보교 지도자 워크샾 (아멘넷) 2024-2-7 2024.02.08 22
642 벽을 밀면 문이 되고, 눕히면 다리가 되고 (1) (NEWS M ) 2024-2-8 2024.02.08 28
641 "이웃사랑 • 나눔 실천으로 더 훈훈한 연말, 더 아름다운 뉴욕 만듭시다" (뉴욕일보) 2023-12-23
2023.12.25 107
640 성탄맞이 난민 돕기 (뉴스M) 2023-12-23
2023.12.23 73
639 이민자보호교회, 뉴욕 임시거주 난민들에게 식사와 성탄 선물 전달 (아멘넷) 2023-12-22 2023.12.22 86
638 이보교∙시민참여센터, 성탄절 앞두고 쉘터거주 250여 난민 위로방문 (K굿뉴스) 2023-12-21 2023.12.22 60
637 이보교, 시민참여센터와 함께 성탄맞이 난민 돕기 (카이로스타임즈) 2023-12-21 2023.12.22 65
636 “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 이보교, 2023 목회컨퍼런스 (카이로스타임즈) 2023-12-20 2023.12.21 66
635 "교회가 활기 차야 한인사회 도약 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 (뉴욕일보) 2023-12-5
2023.12.07 111
634 이보교, 2024 목회 컨퍼런스 Zoom (미주크리스천신문) 2023-12-2 2023.12.04 71
633 이보교, "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 주제로 목회 컨퍼런스 개최 예정 (복음뉴스) 2023-12-1 2023.12.03 67
632 이보교 주최 2024 목회 컨퍼런스▮“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 주제 (카이로스타임즈) 2023-12-1 2023.12.03 75
631 “목회환경의 시대흐름을 집어주는 ‘온라인 2024 목회컨퍼런스’ 열린다” (K-GOODNEWS) 2023-12-1 2023.12.03 66
630 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NEWS M) 2023-12-2 2023.12.03 69
629 이보교 2024 목회 컨퍼런스 “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 (아멘넷) 2023-12-2 2023.12.03 65
628 뉴욕우리교회, 그레이스 유 구명서명에 130명 동참 (K굿뉴스) 2023-10-2 2023.10.03 134
627 모르드개 형에게 (뉴스M) 2023-6-15 2023.06.16 208
626 다말 누나에게 (뉴스M) 2023-6-2 2023.06.03 192
625 이보교, 텍사스 총기난사 사건에 대한 분노와 방향성을 제시한 성명서 발표 (아멘넷) 2023-5-18 2023.05.20 227
624 뉴욕청소년센터 2023 목회자 콘퍼런스 (CTS) 2023-5-18 2023.05.19 143
623 “왜 아태계 역사교육이 필요한가?” (뉴스M) 2023-5-11 2023.05.17 154
622 “폭력에 노출된 가정 어떻게 도울 것인가!” 뉴욕가정상담소&청소년센터 공동 ‘2023 목회자 컨퍼런스’ .. 2023.05.17 151
621 제6회 이보교 심포지엄 “아태계 역사교육 학교과정에 포함돼야” (기독일보) 2023-5-10 2023.05.17 143
620 “공립교 아태계 역사교육 무엇보다 중요” (한국일보) 2023-5-9 2023.05.17 122
619 "우리도 미국의 주인...차별 당하지만 말고 더 당당하게 살자" (뉴욕일보) 2023-5-8
2023.05.17 190
618 "왜 아시아 태평양계 역사교육이 필요한가?" 제6회 이보교 심포지엄 (KCBM) 2023-5-8 2023.05.17 126
Address: 53-71 72nd Place, Maspeth. NY 11378

TEL: 718-565-6555
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c) 뉴욕우리교회 ALL RIGHT RESERVED. PROVIDED BY 교회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