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전체메뉴
닫기
필라 교회 성소에서 843일 피난 이민자, 마침내 감격의 자유 (아멘넷) 2020-12-23

필라 교회 성소에서 843일 피난 이민자, 마침내 감격의 자유

2020-12-23

미주한인교계에는 이민자보호교회가 있다. 지금은 성격이 많이 달라졌지만, 첫 시작은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으로 추방위기에 처한 이민자들을 행정력이 미치지 않는 교회내에서 보호하자는 취지에서 시작했다. 그래서 교회 문 앞에 “Sanctuary Church”라는 사인을 붙였다. 추방을 피하기 위해 한인교회에 찾아 온 사람은 없었지만, 한인사회의 큰 지지를 받았다. 

 

620242cfeb204c6fd4684abb20189308_1608725598_15.jpg
▲843일 만에 교회밖에 나와 승리의 기자회견을 하는 톰슨 부부 (ABC7 뉴스화면 캡처)
 

필라델피아에 있는 두 개의 교회를 성소로 삼아 교회 내에서 843일 동안 지내던 자마이카인 부부가 12월 21일(월) 마침내 자유의 몸이 됐다. 부부는 추방을 피하기 위해 교회 안에서 843일 동안 먹고 잤다. 이민세관단속국(ICE)는 명문화된 법은 없지만 개인을 추방하기 위해 교회와 같은 "민감한 장소"에 들어가 법을 집행하는 것을 피한다.

 

클라이브와 오니타 톰슨 부부는 자메이카 갱에 의해 형제들이 살해되고 자신들도 위협을 받는 가운데 2004년에 7명의 아이들과 함께 자메이카를 탈출했다. 미국 망명은 거부되었지만, 그들은 미국에 머물며 취업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았으며 ICE에 의해 정기적으로 점검을 받았다. 그들은 정착하여 14년 동안 뉴저지에서 부부가 일하며 7자녀를 키우며 살았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에 들어와 2018년 8월에 ICE는 톰슨 부부에게 체류 기간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했으며, 미국에서 추방을 위해 며칠 이내에 신고하라고 공지했다. 그러자 톰슨 가족은 필라델피아에서 성소 운동을 하는 교회로 향했고, 그곳에서 보호를 받으며 추방을 피하는 법적 절차를 지원받았다.

 

추방명령을 차단하려는 가족의 반복적인 시도 이후 연방 정부는 12월 중순에 추방명령을 취소했으며 마침내 12월 21일 자유로워졌다. 법무부 이민 항소위원회(BIA)는 지역 정치인들의 편지, 그리고 성소교회 교인 및 지역 주민들로부터 약 200통의 편지를 받은 후 추방절차를 철회하고 망명 케이스를 재개하여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게 되었다. 843일의 성소기간 동안 7명의 자녀 중 3명은 미국 시민이 되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새글 0 / 468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68 서민층 1인당 600달러, 실업자에 주 300달러 지원 (뉴욕일보) 2020-12-23
2021.01.07 33
467 필라 교회 성소에서 843일 피난 이민자, 마침내 감격의 자유 (아멘넷) 2020-12-23 2021.01.07 36
466 2차 정부 추가 지원을 받기위한 모든 정보들 [이보교 제공] (아멘넷) 2020-12-22 2021.01.07 38
465 뉴욕 한인 청소년을 위한 다목적 공간 '여명홀' 생기다 (단비TV) 2020-12-18 2020.12.20 54
464 ​[인터뷰]조원태목사 “한인 동포사회 위한 다목적센터 '여명홀'이 문을 열었습니다” (국민일보) 2020-12-18 2020.12.20 52
463 뉴욕우리교회, 여명홀 헌당예배 (기독뉴스) 2020-12-13
2020.12.18 48
462 차세대·지역사회위한 공간 마련 (한국일보) 2020-12-15 2020.12.18 46
461 뉴욕우리교회, 여명홀 헌당예배 드려…팬데믹 이긴 믿음 (기독일보) 2020-12-13 2020.12.18 37
460 뉴욕우리교회 여명홀 헌당예배 (아멘넷) 2020-12-14 2020.12.18 44
459 DACA 신규 신청 7일부터 접수 시작 (뉴욕일보) 2020-12-08
2020.12.18 47
458 이민자보호교회, 난민 여성 지원나선다 (한국일보) 2020-12-08 2020.12.18 49
457 "우리 모두 '선한 사마리아인'이 됩시다" (뉴욕일보) 2020-11-27
2020.12.18 28
456 뉴욕우리교회 창립104주년 임직예배 (단비TV) 2020-11-30 2020.11.30 35
455 이보교, 구치소에서 강제 시술 당한 난민여성 지원 (KBTV) 2020-11-24 2020.11.26 154
454 제10회 CCV 말씀축제 “팬데믹도 막을 수 없는 어린이들의 하나님사랑” (아멘넷) 2020-11-24 2020.11.26 68
453 강제 불임시술 당한 난민여성 구호운동 (K-Radio) 2020-11-23 2020.11.26 71
452 뉴욕우리교회 `창립 104주년’ 기념 임직식 (한국일보) 2020-11-4 2020.11.26 73
451 45주년 뉴욕우리교회 임직식, 15명의 교회일꾼을 세워 (아멘넷) 2020-11-23 2020.11.26 88
450 DACA 프로그램 '제한 해지' 판결 (KBTV) 2020-11-16 2020.11.26 56
449 필라 빈민가에서 17년, 이태후 목사와 오병이어의 기적 (아멘넷) 2020-11-9 2020.11.13 65
448 이태후 선교사의 삶의 현장 '필라 흑인빈민가'에 무지개 띄워주자 (뉴욕일보) 2020-10-23
2020.10.23 77
447 이보교, 필라델피아 흑인 빈민가 현장 방문 (중앙일보) 2020-10-23 2020.10.23 118
446 주디장 변호사 “필라 빈민가, 이태후 목사의 친구가 되어주세요” (아멘넷) 2020-10-21 2020.10.23 82
445 이민자보호교회 소셜베네핏 세미나 (한국일보) 2020-9-25 2020.10.23 59
444 이민자보호교회 시민참여센터 ‘소셜 베네핏 세미나’개최 (KRB) 2020-9-22 2020.10.23 52
443 이민자보호교회, "은퇴 계획 소셜 베네핏 화상 세미나" 개최 (복음뉴스) 2020-9-22 2020.10.23 88
442 이민자보호교회, 화상 “건강한 은퇴계획 소셜베네핏 세미나” (아멘넷) 2020-9-22 2020.10.23 41
441 이민자 보호교회 복지교회, 소셜 베네핏 세미나 (뉴욕일보) 2020-9-23
2020.10.23 37
440 “전단 살포 중단하고 평화협정 체결하라” (중앙일보) 2020-7-28 2020.10.23 39
439 일부 탈북민단체 대북전단 살포 중단 촉구 (한국일보) 2020-7-28 2020.10.23 41
매스패스 예배당: 53-71 72nd Place, Maspeth. NY 11378

TEL: 718-565-6555
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c) 뉴욕우리교회 ALL RIGHT RESERVED. PROVIDED BY 교회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