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전체메뉴
닫기
“이민자보호교회, 한인 넘어 억압받는 모든 인종에 예수사랑 실천한다” (국민일보) 2021-2-3

“이민자보호교회, 한인 넘어 억압받는 모든 인종에 예수사랑 실천한다”


입력 2021-02-03 20:20:17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 위원장 조원태목사(가운데)가 최영수 변호사(왼쪽)와 박동규 변호사와 함께 인권유린 피해를 당한 한 여성(오른쪽)의 자택을 30일 방문한 자리에서 기도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조지아주 어윈구치소 발생
캐리비안 출신 인권유린 피해 여성 위로
이보교네트워크 모은 성금 7천달러 후원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위원장: 조원태목사)가 미 이민국 구치소에서 강제 자궁내막 소파술을 받는 등 잔인한 인권유린을 당하고 현재 난민망명을 신청하고 있는 한 여성을 30일 직접 방문, 난민신청 과정과 경제적인 여건 등을 살펴보고 성금 7천 달러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이번 방문에는 조원태목사와 최영수 ∙ 박동규 변호사가 이보교 네트워크 전체를 대표해 참여했다. 

미국 남동쪽 쿠바 인근의 캐리비안지역 구아나(Guyana) 출신인 이 여성은 조지아주에 있는  어윈 카운티 이민구치소에서 무려 1년 반 동안 수감된 상태에서 난소암 제거수술을 해야 한다는 구치소 의료진의 거짓권유에 속아 불임시술을 받은 것. 실제로는 자궁내막 소파술 시술을 받은 것이 대외적으로 알려져 세계적인 비난을 받은 사건의 주인공이다. 

이민자 구치소에서 벌어진 ‘반인권 강제 불임시술’ 경악

이 사건은 당시 어윈카운티 구치소에서 일했던 던 우튼 간호사의 용기로 지난해 9월 세간에 알려졌으며, 이후 CNN과 FOX 등 미국 주류언론을 타고 잔혹한 인권유린 현장으로 고발됐다. 
 
이 사건이 발생한 지난해 9월, FOX31에 방송된 조지아주 어윈카운티 이민구치소 장면. <출처 : 아틀란타 조선일보>


이 여성이 당한 것은 강제 불임시술 뿐만이 아니다. 시술후 의료적으로 반드시 받아야할 사후 치료 역시 전혀받지 못했다. 구치소 의료진은 불임시술을 받은 이 여성이 바이러스 감염위험이 크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항생제 등 의료처방을 하지 않았던 것. 이로인해 이 여성은 현재까지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으며, 만성골반 통증으로 고통 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회적 약자가 받아야할 예수사랑을 연대 실천해야”

이날 방문한 조원태목사는 “한인을 넘어 타인종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나누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하고 “특히 난민과 여성이라는 사회적 약자에게 사랑을 실천했다는 점도 앞으로 이민자보호교회의 실천방향을 알려주는 중요한 의미”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뉴욕 시카고 뉴저지 이보교 가입교회들이 모아준 7천 달러를 성금으로 전달하며 위로하고 격려했다”며 “타인종 후원을 위한 한인교회들의 협력 역시 앞으로 더 많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뉴욕시 브루클린에 머물고 있는 이 여성은 현재 난민신청 중으로, 도움이 필요할 경우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왼쪽부터)조원태목사 ∙ 인권피해자 ∙ 최영수 ∙ 박동규 변호사.


최근 뉴욕으로 이주해 마일즈(12세), 마카이(7세) 두 아들과 브루클린에 거주하는 이 여성은 난민자격으로 망명신청을 하고 있어 다양한 케이스 자료를 갖고 있는 남수경 변호사와 퀸즈 리걸 서비스 등을 통해 이에대한 법률적 도움도 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는 설립 4주년을 맞아 4일(오늘) 오후 7시 온라인 줌 방식으로 이보교 전국심포지엄을 마련한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이민자보호교회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조명한다. 
(줌 접속) ID : 838 1316 6849, Passcode : 392766

윤영호 기자 yyh6057@kukminusa.com

새글 0 / 487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87 [특별기고] 새로운 인류의 탄생 - 새 이민개혁안 통과 기원한다 (뉴욕일보) 2021-2-13
  • [꾸미기]302-13 A3 - 2021-02-12T233134.281_page-0001.jpg

    다운로드

2021.02.26 76
486 [커뮤니티 포럼] 이보교 현장은 고난 받는 이웃의 삶터 (중앙일보) 2021-2-20 2021.02.26 94
485 ‘이민자 보호교회’ 심포지엄 열려 (LA 한국일보) 2021-2-10 2021.02.26 83
484 이민자보호교회 전국 심포지엄 열려, 뜨거운 관심 확인 (시카고 교차로) 2021-2-5 2021.02.13 87
483 이민자보호교회 운동 4주년, "지도 바깥 낯선 길, 하지만 함께 걸어온 길" (뉴스M) 2021-2-11 2021.02.13 124
482 "이 어두운 세상 향해 사랑과 희망의 손길 뻗치자" (뉴욕일보) 2021-2-6
  • [꾸미기]302-06 A3 - 2021-02-06T000957.041-page-001.jpg

    다운로드

2021.02.13 93
481 영상으로 보는 2021년 이민자보호교회네트워크 화상 심포지엄 (복음뉴스) 2021-2-7 2021.02.13 70
480 이보교 “이민자 환대 향후 4년 이렇게” (박영주의 시카고 오늘) 2021-2-6 2021.02.13 76
479 “함께 걸어온 길, 함께 가야 할 길“ (시카고 K-Radio) 2021-2-6 2021.02.13 92
478 이민자보호교회 전국 심포지엄 (기독뉴스) 2021-2-8 2021.02.13 86
477 “교회의 이민자 보호, 함께 가야할 길” (아틀란타 한인뉴스 포털) 2021-2-5 2021.02.13 75
476 ​“이민자보호교회는 상실된 교회(복음)의 공공성 회복 위한 실험적 모델” 평가 (국민일보) 2021-2-9 2021.02.13 79
475 “이민자 보호위해 4년간 함께 걸어온 길” (한국일보) 2021-2-9 2021.02.13 85
474 이민자보호교회 전국 심포지엄 개최 (중앙일보) 2021-2-6 2021.02.13 56
473 이민자보호교회 전국 심포지엄 “함께 걸어온 길, 함께 가야할 길” (아멘넷) 2021-2-5 2021.02.13 63
472 “이민자보호교회, 한인 넘어 억압받는 모든 인종에 예수사랑 실천한다” (국민일보) 2021-2-3 2021.02.04 75
471 [커뮤니티 포럼] 새로운 인류의 탄생, 새 이민 개혁안 통과를 기원하며 (중앙일보) 2021-1-23 2021.01.27 178
470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 다음달 4일 오후7시 온라인 심포지엄 개최 (국민일보) 2021-1-15 2021.01.27 82
469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 제4회 심포지엄 (한국일보) 2021-1-8 2021.01.27 114
468 서민층 1인당 600달러, 실업자에 주 300달러 지원 (뉴욕일보) 2020-12-23
2021.01.07 122
467 필라 교회 성소에서 843일 피난 이민자, 마침내 감격의 자유 (아멘넷) 2020-12-23 2021.01.07 124
466 2차 정부 추가 지원을 받기위한 모든 정보들 [이보교 제공] (아멘넷) 2020-12-22 2021.01.07 136
465 뉴욕 한인 청소년을 위한 다목적 공간 '여명홀' 생기다 (단비TV) 2020-12-18 2020.12.20 123
464 ​[인터뷰]조원태목사 “한인 동포사회 위한 다목적센터 '여명홀'이 문을 열었습니다” (국민일보) 2020-12-18 2020.12.20 112
463 뉴욕우리교회, 여명홀 헌당예배 (기독뉴스) 2020-12-13
2020.12.18 113
462 차세대·지역사회위한 공간 마련 (한국일보) 2020-12-15 2020.12.18 112
461 뉴욕우리교회, 여명홀 헌당예배 드려…팬데믹 이긴 믿음 (기독일보) 2020-12-13 2020.12.18 123
460 뉴욕우리교회 여명홀 헌당예배 (아멘넷) 2020-12-14 2020.12.18 126
459 DACA 신규 신청 7일부터 접수 시작 (뉴욕일보) 2020-12-08
2020.12.18 115
458 이민자보호교회, 난민 여성 지원나선다 (한국일보) 2020-12-08 2020.12.18 126
매스패스 예배당: 53-71 72nd Place, Maspeth. NY 11378

TEL: 718-565-6555
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c) 뉴욕우리교회 ALL RIGHT RESERVED. PROVIDED BY 교회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