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전체메뉴
닫기
45주년 뉴욕우리교회 임직식, 15명의 교회일꾼을 세워 (아멘넷) 2020-11-23

45주년 뉴욕우리교회 임직식, 15명의 교회일꾼을 세워

2020-11-23 06:53

957098fb0572087eccb4f01e889c6b80_1606132349_8.jpg
 

팬데믹 가운데에서도 교회들이 일꾼들을 세우는 것을 멈추지 않고 있다. 뉴욕우리교회(조원태 목사)는 창립 104주년(한어공동체 45주년) 추수감사주일을 맞아 임직식을 열고 15명의 교회일꾼을 세웠다. 

 

11월 22일 오전에 주일예배와 같이 열린 임직식은 라이브로 중계되는 가운데 임직자와 가족 그리고 안수위원들만 참가하여 진행됐다. 인도 조원태 목사, 안수자들과 교인들에게 헌법질의, 안수기도, 취임선언, 은퇴 조동연 장로에게 공로패 증정, 임직패 증정, 영상축사, 축가 이정석 집사와 김건수 형제, 영상권면, 임직자 답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임직식을 통해 장로 2인(정지영, 홍대영), 안수집사 5인(김충일, 서원중, 이보람, 최석훈, 황경선), 권사 8인(강부귀, 곽정란, 김명숙, 박정혜, 이영애, 이재구, 한세림, 함선호) 등을 세웠다.

 

이날 임직을 받은 홍대영 장로는 아버지가 뉴욕우리교회 장로로 2대째 장로가 되었으며, 정지영 장로는 뉴욕우리교회 양희철 원로목사의 며느리로 교회 사역을 이어가게 되었다. 

 

957098fb0572087eccb4f01e889c6b80_1606132359_36.jpg
 

조원태 목사는 장로들을 임직하며 “하늘문을 열어 예비된 은혜를 부어주시고 성령충만한 장로로 세워주시기를 간절히 소원합니다. 저들이 걸어갈 때 마다 살아나며 복음이 증거되는 역사, 손을 내밀 때마다 그리스도의 사건이 일어나도록 축복하소서. 강하고 담대하게 하소서. 힘들고 어려운 자들을 복음으로 섬기게 도와주시고, 저들이 서있음으로 교회가 부흥하고 하나님의 역사가 나타나도록 인도하소서”라고 기도했다. 

 

또 조원태 목사는 안수집사를 위해 “저들이 걷고 다닐 때마다 예수 그리스도의 동선과 궤도로 따라가게 하소서. 예수의 제자로 서게 도와 주소서”, 권사를 위해 “교회의 신앙의 어머니가 되어 큰 믿음으로 잘망한 자에게 희망을 전하며 권할 수 있는 스승 영적 리더십을 허락하여 주소서”라고 기도했다.

 

영상축사를 통해 Robert Folz-Morrison(PCUSA 뉴욕노회 총무), 이태후 선교사(필라델피아 흑인빈민가 사역자), 황성주 목사(한국, 꿈이있는교회) 등이 축사를 했다.

 

이태후 선교사는 “세움을 받은 분들의 에너지와 아이디어, 그리고 앞서 세움을 받은 분의 경륜과 지혜가 어울려져서 교회가 더욱 성숙하며 생명이 넘치는 터전이 되기를 바란다”, 황성주 목사는 “임직자들이 새롭게 거듭나서 하나님 나라의 군대로 쓰임받는 일꾼이 되고, 거룩의 자리에 서서 날마다 주님 바라보고 나아가는 임직자들이 되라”고 부탁했다.

 

957098fb0572087eccb4f01e889c6b80_1606132372_63.jpg
 

957098fb0572087eccb4f01e889c6b80_1606132372_85.jpg
 

영상 권면은 정지석 목사(한국, 국경선평화학교 교장)와 김정숙 목사(한국, 삼학장로교회)가 했다.

 

정지석 목사는 사도 바울이 고린도교회 직분자에게 전한 권면을 나누며 “예수 그리스도가 주인이시고 임직자는 예수로 인하여 일하는 종이다. 직분을 맡은 자는 자신을 숨기고 오직 예스 그리스도를 증거해야 한다. 또 우리 능력이 아니라 하나님으로 부터 능력이 나온다. 용기와 믿음을 가지고 세상에서 하나님의 능력을 선포하는 여러분이 되라”고 부탁했다. 

 

조원태 목사의 어머니인 김정숙 목사는 “날마다 하나님의 은혜로 옛사람을 벗어 버리고 새사람으로 거듭나 하나님 나라와 위해 맡겨진 귀한 사명을 섬김과 충성으로 잘 감당하라”고 부탁했다. 

 

임직자 대표 답사를 통해 홍대영 장로는 “무엇보다 과분한 직분을 맡겨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린다. 연약하고 부족하다. 그럼에도 놀라운 직분을 맡겨주신 하나님과 여러분들이 후회하지 않도록 진실하고 성실하고 겸손하며 최선을 다해 직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구체적으로 “자신보다 우리를 믿고 세워주신 성도들을 먼저 생각하며, 성령에 의지하여 봉사하고,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 증거하고, 낮은 자리에서 섬기는 종으로 살아가겠다”고 했다. 그리고 “목사님과 같이 연악한 이웃들을 돌보고 섬기며 함께 울고 우는 우리교회 가치를 실현하겠다”고 다짐했다.

 

조원태 목사는 “이번 임직자들은 코로나 시대에 교회 안 뿐만 아니라 교회 바깥의 동포사회의 연약한 이웃을 돌보기 위해 하나님께서 세우신 긴급 구조대와 같다. 특히 임직 받은 장로들과 안수집사들은 30대 후반부터 40대 중반으로 모두 다음세대 리더들이다. 이들이 순발력 있게 교회 울타리 너머의 위급한 곳에 달려가는 시대의 파수꾼이 되기를 기대한다. 8명의 권사님들은 모두 고난 한복판에 선 경험자로 고난당한 이웃들에게 치유자가 되는 신앙의 어머니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qLrgTLaNzHkpYpMf7

ⓒ 아멘넷 뉴스(USAamen.net)

새글 0 / 468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68 서민층 1인당 600달러, 실업자에 주 300달러 지원 (뉴욕일보) 2020-12-23
2021.01.07 23
467 필라 교회 성소에서 843일 피난 이민자, 마침내 감격의 자유 (아멘넷) 2020-12-23 2021.01.07 23
466 2차 정부 추가 지원을 받기위한 모든 정보들 [이보교 제공] (아멘넷) 2020-12-22 2021.01.07 23
465 뉴욕 한인 청소년을 위한 다목적 공간 '여명홀' 생기다 (단비TV) 2020-12-18 2020.12.20 52
464 ​[인터뷰]조원태목사 “한인 동포사회 위한 다목적센터 '여명홀'이 문을 열었습니다” (국민일보) 2020-12-18 2020.12.20 50
463 뉴욕우리교회, 여명홀 헌당예배 (기독뉴스) 2020-12-13
2020.12.18 45
462 차세대·지역사회위한 공간 마련 (한국일보) 2020-12-15 2020.12.18 43
461 뉴욕우리교회, 여명홀 헌당예배 드려…팬데믹 이긴 믿음 (기독일보) 2020-12-13 2020.12.18 36
460 뉴욕우리교회 여명홀 헌당예배 (아멘넷) 2020-12-14 2020.12.18 43
459 DACA 신규 신청 7일부터 접수 시작 (뉴욕일보) 2020-12-08
2020.12.18 44
458 이민자보호교회, 난민 여성 지원나선다 (한국일보) 2020-12-08 2020.12.18 48
457 "우리 모두 '선한 사마리아인'이 됩시다" (뉴욕일보) 2020-11-27
2020.12.18 26
456 뉴욕우리교회 창립104주년 임직예배 (단비TV) 2020-11-30 2020.11.30 32
455 이보교, 구치소에서 강제 시술 당한 난민여성 지원 (KBTV) 2020-11-24 2020.11.26 149
454 제10회 CCV 말씀축제 “팬데믹도 막을 수 없는 어린이들의 하나님사랑” (아멘넷) 2020-11-24 2020.11.26 63
453 강제 불임시술 당한 난민여성 구호운동 (K-Radio) 2020-11-23 2020.11.26 69
452 뉴욕우리교회 `창립 104주년’ 기념 임직식 (한국일보) 2020-11-4 2020.11.26 69
451 45주년 뉴욕우리교회 임직식, 15명의 교회일꾼을 세워 (아멘넷) 2020-11-23 2020.11.26 85
450 DACA 프로그램 '제한 해지' 판결 (KBTV) 2020-11-16 2020.11.26 55
449 필라 빈민가에서 17년, 이태후 목사와 오병이어의 기적 (아멘넷) 2020-11-9 2020.11.13 61
448 이태후 선교사의 삶의 현장 '필라 흑인빈민가'에 무지개 띄워주자 (뉴욕일보) 2020-10-23
2020.10.23 70
447 이보교, 필라델피아 흑인 빈민가 현장 방문 (중앙일보) 2020-10-23 2020.10.23 113
446 주디장 변호사 “필라 빈민가, 이태후 목사의 친구가 되어주세요” (아멘넷) 2020-10-21 2020.10.23 81
445 이민자보호교회 소셜베네핏 세미나 (한국일보) 2020-9-25 2020.10.23 58
444 이민자보호교회 시민참여센터 ‘소셜 베네핏 세미나’개최 (KRB) 2020-9-22 2020.10.23 47
443 이민자보호교회, "은퇴 계획 소셜 베네핏 화상 세미나" 개최 (복음뉴스) 2020-9-22 2020.10.23 80
442 이민자보호교회, 화상 “건강한 은퇴계획 소셜베네핏 세미나” (아멘넷) 2020-9-22 2020.10.23 37
441 이민자 보호교회 복지교회, 소셜 베네핏 세미나 (뉴욕일보) 2020-9-23
2020.10.23 33
440 “전단 살포 중단하고 평화협정 체결하라” (중앙일보) 2020-7-28 2020.10.23 35
439 일부 탈북민단체 대북전단 살포 중단 촉구 (한국일보) 2020-7-28 2020.10.23 38
매스패스 예배당: 53-71 72nd Place, Maspeth. NY 11378

TEL: 718-565-6555
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c) 뉴욕우리교회 ALL RIGHT RESERVED. PROVIDED BY 교회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