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전체메뉴
닫기
가정폭력 세미나 “옆집 식구라고 생각하면 때릴 수 있겠어요?” (아멘넷) 2019-05-01
아멘넷 뉴스

가정폭력 세미나 “옆집 식구라고 생각하면 때릴 수 있겠어요?”

2019-05-01 12:59

bd88f55dd63d66c8eb9500669e210c1a_1556729898_64.jpg
 

뉴욕교협 청소년센터(대표 황영송 목사, 사무총장 김준현 목사)와 뉴욕가정상담소는 4월 30일(화) 오전 교협회관에서 가정폭력에 대한 목회자 컨퍼런스를 공동으로 열었다. “가정 폭력에 대한 대처 방안”이라는 주제로 열린 목회자 컨퍼런스의 작은 타이틀은 “사랑과 정의 사이”이다.  

 

양 기관은 벌써 3번째 공동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교계의 기관은 교회와 목회자라는 소스를 동원하고, 사회단체는 전문성을 제공해 준다. 그러다 보면 교계 기관은 노하우가 쌓이고 교회에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교회와 사회의 공동 프로젝트인 이민자보호교회와 비슷한 사례이며, 실제 담당하는 인력도 비슷하다.

 

먼저 뉴욕가정상담소에서 실무를 담당하는 한인 2세 크리스틴 주(Christine Joo)가 가정폭력의 전반에 대해 소개했으며, 상담 실무자인 Sue Kim은 상담 기법에 대해 소개했다. 발표후 열띤 질문과 답이 오갔다. 후반에는 조원태 목사(뉴욕우리교회)의 사회로 뉴욕가정상담소 두 실무 담당자, 오랫동안 뉴욕가정상담소와 연결하여 가정폭력을 전문으로 해 온 남수경 변호사, NYPD인 타미 최 등이 패널로 참가한 가운데 토론이 진행됐다.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 강조됐으며, 가정폭력에 대한 전반적인 정보는 아래 앨범에 있는 뉴욕가정상담소에서 만든 책자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bd88f55dd63d66c8eb9500669e210c1a_1556729931_72.jpg
 

NYPD 박희진 형사는 “때린다는 자체가 잘못되었다”고 강조했다. 세기의 차이이지 때리는 자체가 범죄라는 설명이 이어졌다.

 

bd88f55dd63d66c8eb9500669e210c1a_1556729939_94.jpg
 

NYPD 타미 최 형사는 패널 토론을 통해 최근 경찰들에게 지급된 전화기를 통해 통역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니 영어에 익숙하지 않으면 반드시 통역서비스를 이용하라고 말했다. 그리고 서면 진술서를 쓸 때 한국어로 써도 나중에 크게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bd88f55dd63d66c8eb9500669e210c1a_1556729947_01.jpg
 

남수경 변호사는 사회적인 측면에서 가정폭력을 분석하며 통계를 보면 경제가 안좋아지면 가정폭력이 많아진다고 소개했다. 직장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집에 돌아와 약한 가족에게 푼다는 면에서 사회문제로 분석했다. 또 가정폭력은 피해자와 자신이 동등하지 않다고 생각하기에 일어난다며, 문제를 일으키는 사춘기 딸 둘을 함부로 대하지 않기 위한 자신의 노하우를 소개했다. “저 아이들은 내 딸이 아니라 옆집 아이”라고 생각한다는 것. 또 자신에게 오는 사람은 병원으로 말하자면 암환자들이 온다며, 교회에서 성도들이 암이 걸리지 않고 건강하도록 평소에 잘 교육해 달라고 부탁했다.

 

bd88f55dd63d66c8eb9500669e210c1a_1556729954_66.jpg
 

조원태 목사는 “사랑과 정의 사이”라는 소 타이틀이 붙은 가정 폭력에 대한 성경적인 관점을 나누며, 구약 출애굽기의 신약의 마태복음에 나오는 정의와 사랑이 다르게 보이지만 구약의 하나님과 신약의 하나님이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성경에는 수신인이 반드시 지정되어 있는데 자신의 이익을 위해 자의적인 적용과 해석으로 성경을 저급한 책으로 만드니 문제라고 강조했다. 즉 아내들이 남편에게 순종하라 라는 구절은 아내들이 들어야 하는데 남편이 듣고 이용하니 문제라는 지적. 

 

bd88f55dd63d66c8eb9500669e210c1a_1556729963_28.jpg
 

뉴욕가정상담소 크리스틴 주(Christine Joo)는 가정폭력의 원인으로 남성우월의 가부장적인 한국문화를 지적하며 가족과 사회 안에서 더 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한인 2세로서 한인 목회자들과 대화를 나누는 이런 모임을 가지게 되어 크게 기쁘다며, 가장의 행복을 위해 교회의 더욱 큰 역할을 부탁했다.

   

뉴욕가정상담소에서 상담 실무를 담당하는 Sue Kim은 거의 교회 사역자 수준의 발언을 하여 주목을 받았다. 한인교회에서 사역은 하고 있지 않지만 웨스트민스터신학교를 졸업했다. 여러 발언들을 했는데 특히 크리스찬들의 교회 내에서 생활도 중요하지만 교회 밖에서의 사랑의 실천도 동일하게 중요하다고 호소했다. 주요 발언 내용을 별도 기사에서 다루었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 뉴욕가정상담소 발행 가정폭력 대처 안내서
- 뉴욕가정상담소 프로그램 안내
- 가정폭력 목회자 세미나 사진과 자료 

ⓒ 아멘넷 뉴스(USAamen.net)

새글 0 / 524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314 "이민자 보호교회는 예수 사랑 실천 운동입니다" (중앙일보) 2019-9-20 2019.12.17 425
313 ”한인교회들, 뉴저지에서도 한인 이민자 보호위해 앞장선다“ (국민일보) 2019-9-23 2019.12.17 447
312 뉴저지 이보교 오는 29일 첫 심포지엄 개최 예정 (K-Radio) 2019-9-19 2019.12.17 392
311 뉴저지 이민자 보호교회 첫 심포지엄, 모든 한인 이민자들의 문제 교회 동참 당부 (뉴욕라디오코리아) 2019.. 2019.12.17 405
310 조이풀여성합창단 연주회수익금 이보교에 전달 (한국일보) 2019-9-12 2019.12.17 375
309 "자유를 위한 빛을 달라!" 반이민정책 규탄 시위 (뉴욕일보) 2019-7-16
2019.12.17 387
308 오픈 포럼, 평화손잡기 되돌아 보기 (중앙일보) 2019-6-4 2019.12.17 367
307 "배고픈 사람 와서 이 양식 그냥 가져가세요." (뉴욕일보) 2019-6-9
2019.12.17 393
306 이민자보호교회 '만나와 메추라기 나눔운동'에 관한 소식을 알려 드립니다. (단비TV) 2019-5-31 2019.12.17 365
305 이민자보호교회 만나와 메추라기 나눔운동 (중앙일보) 2019-6-1 2019.12.17 418
304 이보교 '만나와 메추라기 나눔 운동' 확대 (아멘넷) 2019-06-01 2019.12.17 363
303 이보교, 하늘양식 프로젝트-만나와 메추라기 나눔바구니 ’확산‘ (국민일보) 2019-06-05 2019.12.17 499
302 이민자보호교회 '만나와 메추라기 나눔운동' 전개 (복음뉴스) 2019-6-12 2019.12.17 322
301 ‘만나와 메추라기 나눔 운동’ 참여하세요 (한국일보) 2019-6-1 2019.12.17 395
300 “비영주권자가 받은 정부보조 혜택, 영주권 신청 거절 사유된다” (국민일보) 2019-05-11 2019.10.24 534
299 이보교 복지교회 심포지엄 (단비TV) 2019-5-16 2019.10.24 501
298 교회와 사회의 오작교, 이보교 3회 심포지엄 “복지교회와 정부보조 수혜자” (아멘넷) 2019-5-10 2019.10.24 516
297 이민자보호교회 설립 2주년 감사예배 및 제3회 심포지엄 (기독뉴스) 2019-5-10 2019.10.24 487
296 이민자보호교회 2주년 감사 예배 (복음뉴스) 2019-5-10 2019.10.24 461
295 “복지교회와 정부보조 수혜자” 주제 (미주크리스천신문) 2019-5-18 2019.10.24 499
294 이민자보호교회 대책위원회 결성 2주년 기념 심포지엄 (K-Radio) 2019-5-10 2019.10.24 440
293 이민자보호교회 2주년 감사예배 및 제3회 심포지엄 (복음뉴스) 2019-5-18 2019.10.24 557
292 이민자보호교회 제3회 심포지엄 기자회견 개최 (한국일보) 2019-4-16 2019.10.24 391
291 이민자보호교회 제3회 심포지엄 개최 (한국일보) 2019-3-15 2019.10.24 428
290 가정 폭력 대처 방안을 위한 목회자 컨퍼런스 (복음뉴스) 2019-5-3 2019.10.24 427
289 뉴욕가정상담소, 목회자 컨퍼런스 개최 (기독뉴스) 2019-5-3 2019.08.17 515
288 “모든 신체적 물리적 폭력은 범죄, 가정도 예외 아니다” (국민일보) 2019-05-02 2019.08.17 633
287 가정폭력 세미나 “옆집 식구라고 생각하면 때릴 수 있겠어요?” (아멘넷) 2019-05-01 2019.08.17 542
286 우리는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염원한다“ 맨해튼서 주유엔 남북대표부 인간띠 연결 (뉴욕일보) 2019-4-30 2019.05.25 547
285 뉴욕 한인의 인간띠로 평화메세지 전달 (ARK) 2019-4-29 2019.05.25 595
매스패스 예배당: 53-71 72nd Place, Maspeth. NY 11378

TEL: 718-565-6555
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c) 뉴욕우리교회 ALL RIGHT RESERVED. PROVIDED BY 교회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