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전체메뉴
닫기
"왜 아시아 태평양계 역사교육이 필요한가?" - 이보교 심포지엄 (복음뉴스) 2023-5-6

"왜 아시아 태평양계 역사교육이 필요한가?" - 이보교 심포지엄


이민자보호교회네트워크가 주최한 제6회 이보교 심포지엄이 "왜 아시아 태평양계 역사교육이 필요한가?" 라는 주제로 5월 4일(목) 오후 7시에 퀸즈한인교회 바울관에서 열렸다.


1부 감사 예배는 이준규 목사(뉴저지 이보교 TF 위원장), 김진우 목사(멧처치), 박동규 변호사, 최영수 변호사 등이 인도한 찬양, 김대호 목사(산돌교회)의 기도, 김다정 자매(뉴욕우리교회)의 성경 봉독, 이종식 목사(베이사이드장로교회)의 설교, 김원재 목사(한울림교회)의 축도 순으로 진행되었다.


2부 순서는 조원태 목사(뉴욕 이보교 TF 위원장)의 환영사, 민권운동 역사 순례영상 상영,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의 '드리머들의 이야기', 여지연 교수의 주제 강연과 질의 응답, 존 리우 뉴욕주 상원의원과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  그레이스 리 뉴욕주 하원의원의 발표, 기념 촬영, 이용보 목사의 마침 기도 순으로 진행되었다.


금번 심포지엄은 아시안 이민 역사를 미국 공교육에 포함시킬 것을 촉구하며 왜 이것이 필요한지를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심포지엄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동시, 하이브리드로 진행되었다.


이번 심포지엄의 의미는 크게 두 가지이다. 


첫째, 아태계(Asian American Pacific Island) 역사교육을 학교 과정에 포함시키는 법안을 통과할 힘을 모으는 것이다. 아시안 인종혐오범죄의 궁극적 해결은 다음 세대에게 우리 이야기를 공정하게 알리는 일이기 때문이다.


둘째, 우리 이야기인 아태계 이민자들이 걸어온 차별과 공헌의 역사를 더 잘 아는 일이다. 아태계 이민자 스스로가 차별과 공헌의 역사를 올바로 이해하고, 비아태계 미국인들에게 그 모습을 잘 이해시켜야 할 필요성 때문이다.


주제 강연은 노스웨스턴대 여지연 교수(Founding Faculty of Asian American Studies Program)가 맡았다. 여지연 교수는 “아태계 역사 : 차별과 공헌(AAPI History: Discrimination & Contribution)”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여지연 교수는 "노스웨스턴대에 아태계 스터디 프로그램이 생기고 자신이 초대 교수로 청빙된 배경에는 학생들의 요구와 시위가 있었다"고 말했다. "학생들이 아태계 역사를 배우고 연구하는 것이 아태계 학생들이 미국인으로서 살아가는 정체성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는 의식을 가지고 학교측에 강력히 요구한 덕분에 시작되었고 지금은 5 명의 교수와 2 명의 전임강사가 포진한 비중 있는 프로그램이 되었다"고 했다. 


여지연 교수는 "학교에서 아태계 역사, 라틴계 역사, 흑인계 역사, 그리고 우리가 알고 있는 백인의 역사가 아닌 진실한 백인들의 역사를 모두 배울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아래는 여지연 교수의 강연 내용이다.


위스콘신에는 미국 원주민 Ho-Chunk 부족의 보호구역이 있다. 이들은 본래 뉴욕, 뉴저지, 델라웨어 등 동부에 살던 원주민들이었다. 백인들이 유럽에서 이주해 온 후 강제로 위스콘신에 있는 보호구역으로 이송된 사람들이다. 이 땅의 원래 주인이었던 원주민들이 빼앗긴 땅의 이야기, 땅을 빼앗기고 강제 이주되거나 죽어간 사람들의 이야기가 백인들의 역사에 포함되어야 한다. 그 역사를 알아야 우리가 지금 서 있는 이 자리가 역사적으로 어떤 위치인지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원주민을 제외한 모든 사람들은 이 땅에 이주해 온 이민자이다. 우리 나라는 일제 강점기로부터 해방되었지만, 미국 원주민들은 자기 땅을 되찾을 기회나 희망이 전혀 없다. 우리는 그들의 쓰라리고 억울한 역사를 배워야 한다. 유색인종들만 차별을 당한 것이 아니었다. 아일랜드에 흉년이 들어 감자 수확이 힘들어지자 전체 인구의 20-30%가 외국으로 나갔다. 그들 중 상당수가 미국으로 건너왔다. 하지만 아이리쉬 이민자들은 같은 백인으로 취급받지 못했다. 굉장한 차별을 받았다. 가게나 공장에서 직원을 채용할 때도 아이리쉬 사람은 지원하지 말라며 “NO IRISH NEED APPLY” 간판을 내건 경우가 많았다. 시간이 흐르면서 이들도 백인으로 받아들여져서 차별을 덜 받게 되었다. 아이리쉬 이민자들이 당했던, 인종차별이 아태계 이민자들의 경험과 비슷한 점이 많았다. 아태계 이민자들이 이런 아이리쉬 미국인들의 역사를 배우고, 반대로 그들도 우리 역사를 배우면 서로 공감대가 생기지 않을까 생각한다.


여지연 교수는 그 밖에도 "라틴계 이민자들, 태평양계 이민자들의 역사를 공부하면 우리의 이야기와 서로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다"고 말했다. "고난의 역사를 가진 이유도 있지만 사람 사는 세상 어디에든 서로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서로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는 사연이 다 있다"는 의미이다. 또한 "캘리포니아에서는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인종 교육을 의무화 하는 법안이 통과되었으며, 원주민, 라틴계, 흑인, 아태계, 백인 등을 포함한 인종 교육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의 억울한 역사를 배우면서, 미국이 어떻게 그 사람들의 인권을 인정하고 미국의 자유와 평등이 조금씩 증진되었는지를 배워야 하기 때문이다. 더 평등하고 더 좋은 세상 만들기 위해서 아태계 역사를 꼭 공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존 리우 뉴욕주 상원의원은 "현재 사용중인 역사교과서를 검토해 봤는데 아태계 역사에 관해서는 19 세기 말 철도 건설을 위해 이주했던 중국계 이민자들 이야기 그리고 제 2 차 세계대전 때 일본인 이민자들을 구금했던 사건 등 단 두 개만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빈센트 친 살해 사건, LA 폭동, 브루클린 증오 범죄 피해, 9/11 이후 동남아시아 이민자들에 대한 폭력 등은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 코로나 바이러스 같은 팬데믹, 국제 관계의 갈등 상황, 경지 침체 등 사회에 부정적인 사건이 벌어질 때마다 아태계 이민자들은 비난과 차별을 경험해 왔다. 심지어 중국에 가본적도 없는 한국 이민자들도 ‘중국으로 돌아가라’는 인종차별 피해를 당하기도 한다. 지난 해에 2,000 명의 미국인을 대상으로 ‘아시안 이민자 한 명만이라도 이름을 알고 있는가?’ 라는 질문을 했는데 응답자의 58%가 단 한 명의 아시안 이민자의 이름을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이름을 안다고 대답한 42%의 대다수도 영화배우 성룡이나 이소룡의 이름을 대는 경우가 대다수였다. 뉴욕 주에서 아태계 역사교육이 반드시 필요하다.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은 "아태계 노동자, 소상공인 등은 우리가 마땅히 가져야 할 권리를 충분히 누리지 못한다"고 지적하며 "우리 스스로가 미국을 새롭게 바꾸어야 할 소명이 있다"고 말했다. "우리가 역사를 가르쳐야 우리 다음 세대가 차별과 배제를 덜 받는 세상에서 살 수 있기 때문이다."


한인 여성으로는 최초로 뉴욕주 하원의원에 당선된 그레이스 리 의원은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자랐던 어린 시절의 경험을 나눴다. "아시안은 자신과 오빠 단 두 명 뿐이었던 학교에서 인종차별적 언어와 편견을 겪어야만 했고, 미국에서 태어났지만 늘 외국인처럼 느끼며 자랐다"고 했다. "1988년 서울 올림픽이 열리기 전까지 이웃들은 한국이 어디에 있는 나라인지도 몰랐다."


부모님은 항상 열심히 공부하라고 말씀하셨다. 실제로 저는 그렇게 했고 컬럼비아대학교에 들어갔다. 시카고대학교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기도 했다. 지난 몇 년 동안 우리는 차별, 혐오, 폭력 등을 경험했습니다. 일상에서 크고 작은 인종차별과 폭력에 노출되어 있다. 아시안에 대한 인종차별과 혐오는 폭력과 살인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제가 대표하는 맨하탄 지역구에서도 얼마전에 한인 여성이 혐오 범죄로 살해당하는 끔찍한 비극이 있었다. 우리가 이 인종 혐오 범죄와 인종차별과 싸우지 않는다면, 결코 이 비극은 끝나지 않을 것이다. 현재 뉴욕주 상하원에 10명의 아시아계 의원들이 선출되었다. 역사상 가장 많은 아시아계 의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현재 뉴욕주 예산 가운데 아태계 공동체를 위해 3천만 달러가 책정되었다. 역사상 가장 많은 금액이다. 하지만 아직 부족하다. 아태계 이민자를 위해 더 많은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할 것이며 역사교육 법안이 통과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앞으로 지속적인 협력과 관심을 부탁드린다.


심포지엄에 참여했던 사람들은 "강연이 재미있었고 많은 배움이 있었던 시간"이라고 평가했다.  이민자보호교회네트워크에서는 "한인 동포사회에 널리 알려주시어서 아태계 역사교육이 반드시 이루어지도록 협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관련 동영상] http://www.bogeumnews.com/gnu53/bbs/board.php?bo_table=movie&wr_id=63


      [관련 사진] https://photos.app.goo.gl/eM4yL8irD792Ef4x6 


     [이보교 제공 사진] https://photos.app.goo.gl/6fYEjqr3UXB2YFvr7  


     [이보교 제공 동영상] https://youtu.be/RJvHcCZeNGQ 


김동욱 기자 ⓒ 복음뉴스(BogEumNews.Com) 

새글 0 / 685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685 북미기독교 평화네트워크 창립 (CTS 뉴욕방송) 2024-05-31 2024.06.09 22
684 평화를 외치다!! 국경선평화학교, '코리아 평화의 날' 행사 개최 (뉴스M) 2024-06-09 2024.06.09 25
683 정태기 교수 초청 치유상담 공개강좌 "상처가 있는 이들아 오라" (아멘넷) 2024-06-01 2024.06.09 19
682 정태기 교수 초청 치유상담 공개강좌 (뉴스앤조이) 2024-06-04 2024.06.09 24
681 정태기 목사 초청 치유상담 공개강좌 개최 (CTS 뉴욕방송) 2024-06-07 2024.06.09 28
680 평화를 외치다!! 국경선평화학교, '코리아 평화의 날' 행사 개최 (뉴스앤조이) 2024-06-09 2024.06.09 28
679 "남 북 전쟁 막기 위한 평화 분위기 조성해야" (뉴욕일보) 2024-06-07
2024.06.09 23
678 정태기 교수 초청 치유상담 공개강좌 6월 19~20일, CTS 뉴욕방송 스튜디오 (카이로스타임즈) 2024-05-31 2024.05.31 44
677 북미기독교 평화네트워크 창립 (CTS 뉴욕방송) 2024-05-31 2024.05.31 38
676 내적 치유상담 대가 정태기박사 초청 뉴욕 공개강좌(6.19-20) 개최 (K굿뉴스) 2024-05-30 2024.05.31 35
675 한반도 평화 위한 북미 기도운동 전개 (한국일보) 2024-05-29 2024.05.31 31
674 북미 기독교 평화 네트워크, 워싱턴 DC서 창립 총회 (문화아이닷컴) 2024-05-29 2024.05.31 30
673 '북미 기독교 평화 네트워크' 창립 (뉴스엔조이) 2024-05-29 2024.05.31 34
672 북미 기독교 평화 위원회 창립대회 (하이코리안 뉴스) 2024-05-28 2024.05.31 25
671 한반도 세계평화 기도실천모임 '기평넷' 창립, 20개 교단 참여 (코리아 데일리 타임스) 2024-05-29 2024.05.31 35
670 '북미기독교평화네트워크' 창립예배드리고 공식 발족되다 (KCM 뉴스) 2024-05-28 2024.05.31 31
669 CTS 특별대담 "팬데믹 이후 한인교회에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나타나지만 미래를 기대하는 이유".. 2024.05.31 33
668 "한반도 영구적 평화 통일 실현하자"...'북미기독교 평화네트워크' 창립 (K굿뉴스) 2024-05-28 2024.05.29 30
667 북미 기독교 평화위원회 창립 (뉴욕일보) 2024-05-28
2024.05.29 30
666 북미 기독교 평화 네트워크 창립 "북과 남 정부가 대화와 협력에 나설 것을 촉구" (아멘넷) 2024.. 2024.05.29 30
665 '북미기독교평화네트워크' 창립예배드리고 공식 발족되다 (크리스천 위클리) 2024-05-27 2024.05.29 31
664 북미 기독교 평화 위원회 창립대회 열려 (CN 드림) 2024-05-28 2024.05.29 32
663 북미 기독교 평화 네트워크 창립돼 (기독일보) 2024-05-27 2024.05.28 44
662 "노인학대가 늘어난 안타까운 현실" 제 7회 뉴욕목회자 가정 컨퍼런스 (아멘넷) 2024-05-21 2024.05.24 56
661 2024 목회자 컨퍼런스 (한국일보) 2024-5-17
2024.05.18 69
660 제 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한국일보) 2024-5-17
2024.05.18 70
659 조원태 목사 감동의 메시지 “효도하면 살고 불효하면 죽는다” (아멘넷) 2024-5-11 2024.05.13 75
658 세계중심 뉴욕에서 열린 K-효행상 시상식…한국 ‘효 문화’ 계승 다짐 (K 굿뉴스) 2024-5-12 2024.05.13 66
657 효도행사에서 설교 중 자신이 고아원 출신임을 밝힌 목회자 (K 굿뉴스) 2024-5-12 2024.05.13 87
656 65세 이상 서류미비 이민자들, 메디케이드 혜택 가능 (뉴욕일보) 2024-5-3
2024.05.04 101
Address: 53-71 72nd Place, Maspeth. NY 11378

TEL: 718-565-6555
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c) 뉴욕우리교회 ALL RIGHT RESERVED. PROVIDED BY 교회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