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전체메뉴
닫기
모세 형에게 (뉴스M) 2023-4-15
모세 형에게

조원태목사의 러브레터(1)

조원태의 러브레터, 성서의 인물들에게 쓰는 러브레터 시리즈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그분들께 편지를 쓰면서 신앙과 신학적 대화를 시도하려고 합니다. 편지가 주는 자유로움이 얄팍한 인식의 껍데기를 벗기고, 그분들이 받았던 생살처럼 보드라운 메시지의 따뜻한 위력을 만나 보길 기대합니다. 성령님께 기도하고 성서를 읽으며 만나게 될 소중한 거인들을 함께 만나는 장에 초대합니다.


호칭을 망설였어요. 결국 형으로~ 경망스러울까 조바심이 있었지만, 사람들은 존칭없이 마구 부르는데 그것보다 낫진 않을까요? 이렇게 부르려는 것은 형이나 저나 하나님의 아들, 결국 형제인데 형이 합리적이지 않을까 싶었어요. 또 하나 이유는, 모세 형에게 익숙한 틀을 깨고 더 깊은 대화를 나누고 싶었거든요. 3500년 전 형에게 펜을 잡은 제 심정은 설렘이네요.

제가 사는 시대는 끔찍한 펜데믹으로 비대면이 일상이 되었어요. 모세 형도 고라 무리 반역으로 전염병이 돌아 14,700명의 사망자가 속출했던 펜데믹 경험이 있었지요(민 16장). 바로 곁에서 사람들이 죽어가는데 그때 광야에서 치료책도 없었을텐데 어땠을까요? 제가 섬기는 교회는 펜데믹 한복판에서 “러브레터” 슬로건으로 소통의 선물을 나누고 있어요.

교회에 우체국을 신설하고, 우체국장을 임명했고, 우체통을 만들었어요. 한해 동안 1,000통이 넘는 성도들의 편지가 교회 우체통을 통과해 배달되었지요. 편지의 육중한 진심이 만들어낸 기적을 체험했지요. 진 웹스터의 소설, [키다리 아저씨]도 주인공 주디가 얼굴 모르는 후원자에게 보낸 편지 모음집이었지요. 복음의 실크로드가 되어 준 것도 바울의 편지들이잖아요.

전자우편인 이메일이 대세였다가 더욱 간편한 소통도구들이 들어서며 진심을 나눌 편지는 찬밥신세가 되어가요. 본회퍼의 옥중서신을 비롯해 70년대 한국 민주화 과정에서 옥중서신은 바깥세상에 살아있는 교과서가 되었지요. 펜데믹으로 꽉 막혀 있는 때, 모세 형에게 첫 편지 쓰며, 물론 답장이 어렵겠지만 함께 읽는 이들과 함께 더 옹골찬 삶과 신앙을 기대할게요.

모세 형에게 몇 번이나 편지를 쓰게 될까요? 이어서 성서의 고마운 분들에게 얼마나 더 편지 쓰게 될 지 오리무중이예요. 이 편지를 쓰며 모세 형의 삶을 읽으며 기도가 깊어져요. 그런데 궁금한 것은 형의 40세 때 일이예요. 이집트 제국의 왕자였던 형이 이집트 사람을 죽여 모래 속에 암매장을 하셨지요. 히브리 동족이 억울하게 매맞는 모습을 보고 의분이 일어났었지요.

저는 이렇게 이해하고 있었고, 그 행동은 마치 미성숙한 모습처럼 받아들여왔지요. 광야 40년 훈련기간을 정당화하는 촉매역할처럼~ 그런데 형에게 감정이입을 해 봤어요. 생후 3개월만에 갈대상자에 담겨 버려질 수 밖에 없던 유아시절을 나중에 형이 알았을 때, 어떤 마음이었을까요? 성서가 침묵하고 있는 형의 마음이 40세 때 사건에 영향을 줬던 것은 아닐까요?

강자의 횡포에 방어기제 없이 당해야만 하는 모습을 감내하기에는 너무 깊게 패인 생채기가 형의 삶에 자국으로 남아 있지 않았을까 생각해요. 저도 어린시절 일종의 버림받은 경험이 있지요. 고아원에서 살았던 시절, 사회의 편견에 버려지고, 고아원 내부에서 버려졌던 경험이 어른이 된 내게도 긍정이건 부정이건 영향을 주고 있지 않을까 가끔 성찰하게 되거든요.

형이 이집트 사람을 암매장했던 다음 날, 도와준 동족에게 배신을 당했지요. 동족의 배신으로 탄로난 형은 그후로 무려 40년이나 도망자의 삶을 살게 되고요. 생후 3개월만에 버림 받은 아픔, 40세 때 동족에게 배신당한 쓰라림이 각각 40년마다 형을 단련하고 사고를 깊게 했을 것이라 생각해요. 시 30:11, “주께서 나의 슬픔이 변하여 내게 춤이 되게 하시며”

맞아요. 형의 삶은 슬픔을 춤이 되게 하시는 하나님의 손길이 느껴져요. 제 생각을 뛰어넘어 가늠조차 되지 않는 하나님의 섭리가 켜켜이 스며 있는 형의 삶을 흠모하게 되지요. 자유와 해방을 위해 제국의 왕 앞에 당당히 선 형의 모습, 민족의 비전을 제시하며 광야 한복판에서 꺾이지 않은 희망으로 40년을 진군하는 형의 모습이 모두 신기할 따름이지요.

그런데 제게 개인적으로 형에게 가장 인상적인 2장면이 기억나요. 먼저는 형의 마지막 모습인데, 신 34:5~6, “여호와의 종 모세가 여호와의 말씀대로 모압 땅에서 죽어 벳브올 맞은편 모압 땅에 있는 골짜기에 장사되었고 오늘까지 그의 묻힌 곳을 아는 자가 없는지라” 그렇게 찬란한 삶을 살아냈고, 수 없는 업적을 이루었는데 형의 무덤은 당당히 잊혀졌어요.

제가 사는 시대에 보기 드문 모습이예요. 낡아 없어지기보다 닳아 없어질지라도 그림자처럼 사라지며 오직 하나님이 하신 일만 올곧게 드러내는 삶을 저도 살고 싶거든요. 이 이야기는 기회가 되면 나중에 하기로 하고요. 제가 가장 인상깊은 형의 모습은 시내산 아래서 보여준 감동적인 기도예요. 열 개의 법을 받기 위해 시내산에 오르셨었지요.

백성들은 형이 더디 내려옴으로 우상을 만들어 부패했지요. 하나님은 진노하셔서 그들을 진멸하려 할 때에 형이 기도하셨지요. 출 32:32, “이제 그들의 죄를 사하시옵소서 그렇지 아니하시오면 원하건대 주께서 기록하신 책에서 내 이름을 지워 버려 주옵소서” 백성 위한 용서 때문에 형의 이름을 생명책에서 지울 각오를 하셨더군요. 저는 탄성을 낼 수 밖에 없었어요.

이런 사랑은 바울도 고백하네요. 롬 9:3, “나의 형제 곧 골육의 친척을 위하여 내 자신이 저주를 받아 그리스도에게서 끊어질지라도 원하는 바로라” 자신이 저주를 받더라도 누군가를 살리려고 주저 없이 기도하지요. 역시 다윗도 빼놓을 수 없지요. 대상 21:17, “나의 하나님 여호와여 주의 손으로 나와 내 아버지의 집을 치시고 주의 백성에게 재앙을 내리지 마옵소서”

예수님은 그 사랑의 원조시죠. “… was crucified, dead, and buried. He descended into hell …” 사도들의 신앙고백문의 영문에는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죽으시고 지옥에 내려가셨어요. 대신 죽고, 대신 지옥에 내려갈지라도 우리를 살리시려는 대속의 사랑은 우리 패밀리만이 갖는 특급 가풍이예요. 이것을 모세 형의 삶에서 보았거든요. 그런 사랑을 보여주셔서 고마워요.

감사명절을 앞둔 한 주간의 첫날을 모세 형 생각으로 채워 행복해요. 오늘은 여기까지 쓰고 다음에 또 찾아뵐께요. 하나님의 영원한 나라에서 그 사랑의 기도로 저희들 중보해 주세요.

뉴욕우리교회 십자가 아래에서
하나님의 가족인 아우 조원태 드림

저작권자 © NEWS 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NEWS M(http://www.newsm.com)

새글 0 / 647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647 벽을 밀면 문이 되고, 눕히면 다리가 되고 (3) (NEWS M) 2024-2-17 2024.02.17 11
646 벽을 밀면 문이 되고, 눕히면 다리가 되고 (2) (NEWS M) 2024-2-13 2024.02.13 16
645 엘 파소 국경체험을 다녀와서 I 제2회 이보교 지도자 워크샾 (카이로스타임즈) 2024-2-8 2024.02.09 16
644 "벽을 밀면 문이 되며, 눕히면 다리가 된다" - 제2회 이보교 지도자 워크샵, 엘파소 국경체험을 ..
  • 뉴욕일보 이민자보호교회- 앨파소.jpg

    다운로드

2024.02.08 21
643 엘 파소 국경체험을 다녀와서, 제2회 이보교 지도자 워크샾 (아멘넷) 2024-2-7 2024.02.08 22
642 벽을 밀면 문이 되고, 눕히면 다리가 되고 (1) (NEWS M ) 2024-2-8 2024.02.08 28
641 "이웃사랑 • 나눔 실천으로 더 훈훈한 연말, 더 아름다운 뉴욕 만듭시다" (뉴욕일보) 2023-12-23
2023.12.25 107
640 성탄맞이 난민 돕기 (뉴스M) 2023-12-23
2023.12.23 73
639 이민자보호교회, 뉴욕 임시거주 난민들에게 식사와 성탄 선물 전달 (아멘넷) 2023-12-22 2023.12.22 86
638 이보교∙시민참여센터, 성탄절 앞두고 쉘터거주 250여 난민 위로방문 (K굿뉴스) 2023-12-21 2023.12.22 60
637 이보교, 시민참여센터와 함께 성탄맞이 난민 돕기 (카이로스타임즈) 2023-12-21 2023.12.22 65
636 “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 이보교, 2023 목회컨퍼런스 (카이로스타임즈) 2023-12-20 2023.12.21 66
635 "교회가 활기 차야 한인사회 도약 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 (뉴욕일보) 2023-12-5
2023.12.07 111
634 이보교, 2024 목회 컨퍼런스 Zoom (미주크리스천신문) 2023-12-2 2023.12.04 71
633 이보교, "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 주제로 목회 컨퍼런스 개최 예정 (복음뉴스) 2023-12-1 2023.12.03 67
632 이보교 주최 2024 목회 컨퍼런스▮“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 주제 (카이로스타임즈) 2023-12-1 2023.12.03 75
631 “목회환경의 시대흐름을 집어주는 ‘온라인 2024 목회컨퍼런스’ 열린다” (K-GOODNEWS) 2023-12-1 2023.12.03 66
630 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NEWS M) 2023-12-2 2023.12.03 69
629 이보교 2024 목회 컨퍼런스 “흐름을 읽는 교회가 살아남는다” (아멘넷) 2023-12-2 2023.12.03 65
628 뉴욕우리교회, 그레이스 유 구명서명에 130명 동참 (K굿뉴스) 2023-10-2 2023.10.03 136
627 모르드개 형에게 (뉴스M) 2023-6-15 2023.06.16 208
626 다말 누나에게 (뉴스M) 2023-6-2 2023.06.03 192
625 이보교, 텍사스 총기난사 사건에 대한 분노와 방향성을 제시한 성명서 발표 (아멘넷) 2023-5-18 2023.05.20 228
624 뉴욕청소년센터 2023 목회자 콘퍼런스 (CTS) 2023-5-18 2023.05.19 143
623 “왜 아태계 역사교육이 필요한가?” (뉴스M) 2023-5-11 2023.05.17 155
622 “폭력에 노출된 가정 어떻게 도울 것인가!” 뉴욕가정상담소&청소년센터 공동 ‘2023 목회자 컨퍼런스’ .. 2023.05.17 151
621 제6회 이보교 심포지엄 “아태계 역사교육 학교과정에 포함돼야” (기독일보) 2023-5-10 2023.05.17 143
620 “공립교 아태계 역사교육 무엇보다 중요” (한국일보) 2023-5-9 2023.05.17 122
619 "우리도 미국의 주인...차별 당하지만 말고 더 당당하게 살자" (뉴욕일보) 2023-5-8
2023.05.17 190
618 "왜 아시아 태평양계 역사교육이 필요한가?" 제6회 이보교 심포지엄 (KCBM) 2023-5-8 2023.05.17 127
Address: 53-71 72nd Place, Maspeth. NY 11378

TEL: 718-565-6555
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c) 뉴욕우리교회 ALL RIGHT RESERVED. PROVIDED BY 교회사랑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