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전체메뉴
닫기
코로나로 위축된 전도의 문 다시 활짝 (한국일보) 2022-4-26

코로나로 위축된 전도의 문 다시 활짝


▶ 뉴욕우리교회 제17회 홈커밍 축제, 창립47주년 기념 교인·새가족 초대

▶ 우크라 난민돕기 평화장터도 열어 팬데믹 이전보다 더 많이 예배 참석

지난 16일 홈커밍 축제가 열린 뉴욕우리교회에서 참석자들이 음식을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뉴욕우리교회]

뉴욕우리교회(담임목사 조원태)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위축된 복음 전도의 문을 다시 열며 오랫동안 교회를 떠나 있던 교인들과 새가족을 예배의 자리로 초대하는 홈커밍 축제를 개최했다.

지난 11년 동안 17번의 홈커밍 축제를 연 교회는 지난 17일 제17회 홈커밍 축제와 함께 맞이한 교회 창립 47주년을 기념하며 팬데믹으로 움츠린 교인들의 마음을 펴며 복음으로 새롭게 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참석 교인들과 일일이 목례로 인사를 나눈 조원태 목사는 “팬데믹이 장기화됨에 따라 아직도 예배 참석과 교회 안의 여러 모임들이 제한된 상황 속에서 홈커밍 축제를 연다는 것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그리스도의 믿음과 소망과 사랑을 나누기 위함이었다”라며 “홈커밍 단어의 뜻처럼 생명귀환의 축복을 부활절을 맞이한 축제에서 나누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교인들은 오랫동안 교회를 떠났거나 교회에 초대하기를 원하는 이들을 두고 지난달 초부터 VIP를 선정하는 작정기간과 기도엽서를 통해 VIP들에게 하나님의 마음을 전하고 기도하며 이번 행사를 준비해왔다.

많은 교인들의 참여와 기도 가운데 이날 예배에는 팬데믹 이전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예배에 참석했으며, 차세대 예배에서는 새롭게 교회를 방문한 이들을 향해 함께 기도로 축복하는 시간을 가졌다.

올해 교회는 홈커밍데이 행사에서 특별히 우크라이나 난민을 돕기를 위한 평화장터를 열었다. ‘이웃사랑과 왁자지껄’이라는 모토로 열린 장터에서 교인들은 오랜만에 예배당 안에서 풍성한 먹거리들과 바자회로 왁자지껄 활기 넘치는 시간을 가짐과 동시에, 어려운 상황에 놓인 난민들을 돕는 이웃사랑 실천에 동참했다.

조 목사는 “올해 교회 비전은 ‘기도입김이 서리기까지’이다. 긴 팬데믹 기간을 뚫고 나갈 수 있는 것은 오직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임을 믿고 전 교인들이 함께 예레미야 33장 3절 말씀을 붙잡고 기도의 능력을 힘입어 나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회는 올해 홈커밍 축제에 모인 평화장터 수익금은 우크라이나 난민을 위해 전액 기부하며 앞으로도 복음을 전하는 일을 쉬지 않고 이웃을 향한 기도와 나눔을 실천하는 교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새글 0 / 565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565 DACA 구제 이민개혁법안 통과 시켜야 (뉴욕일보) 2022-11-3
2022.11.08 25
564 이민개혁안 의회 통과를 위한 편지 보내기 및 선거 참여 캠페인 (아멘넷) 2022-11-4 2022.11.08 27
563 이보교∙시민참여센터 “이민개혁법안∙다카 드림엑트 법안 찬성의원 뽑자” 촉구 (국민일보) 2022-11-4 2022.11.08 25
562 연방의원 209명에 이민개혁 촉구 서한 (한국일보) 2022-11-2 2022.11.08 25
561 아시안 증오 및 혐오범죄 예방과 대응 세미나 내달 1일 베다니 한인교회 (Manna24) 2022-9-27 2022.10.04 65
560 '특집 - 난민 보살피자' (뉴욕일보) 2022-9-26
  • a2022-09-26 A4 [특집-난민 보살피자].jpg

    다운로드

2022.10.04 53
559 늘어나는 아시안 인종혐오범죄 어떻게 대응할까? (뉴욕일보) 2022-9-19
2022.09.20 65
558 이민자보호교회, 19일에 아시안 혐오 범죄 대응 워크샵 (아멘넷) 2022-9-17 2022.09.20 59
557 아태계 역사교육법안 통과 요구 집회 성황 (복음뉴스) 2022-8 2022.08.11 95
556 반아시안 증오범죄 중단·아시아계 역사교육 입법화 촉구 집회 (한국일보) 2022-8-10 2022.08.11 97
555 New York City lawmakers want to mandate Asian American history studies in schools (gothamist) 2022-8-2 2022.08.11 89
554 African American Civil Rights Leader Jackson Supports New York Public Schools to Join Asian Pacific .. 2022.08.11 89
553 The rally is being held to teach the history of Asian-Americans in New York state classrooms (News L.. 2022.08.11 80
552 New York City lawmakers want to mandate Asian American history studies in schools (Prime News Print).. 2022.08.11 71
551 Rally held to get Asian American history taught in New York State classrooms (ABC7NY) 2022-8-6 2022.08.11 95
550 아태계-흑인 연대 구성 및 아태계 역사교육법안 통과위한 집회 (아멘넷) 2022-8-8 2022.08.11 79
549 "아태계 이민자 역사는 미국역사, 공립학교서 가르쳐야 한다" (뉴욕일보) 2022-8-9
2022.08.11 81
548 갈렙 형에게 (복음뉴스) 2022-8
2022.08.11 89
547 뉴욕우리교회 "비전 시커" 특강시리즈 '다음세대를 위한 도전' (크리스찬 타임즈) 2022-7-30
2022.08.02 78
546 인종혐오범죄 척결에 한인-흑인 손잡았다 (뉴욕일보) 2022-7-28
2022.08.02 77
545 뉴욕주 아시아계 역사교육 입법화를 위한 집회 (복음뉴스) 2022-7-28 2022.08.02 73
544 인종불평등 해소와 평화 위한 “아∙태계-흑인 커뮤니티 연대 상설기구 만든다” (국민일보) 2022-7-28 2022.08.02 78
543 8월 5일, 한흑이 함께하는 인종 혐오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연대 결성 및 집회 (아멘넷) 2022-7-26 2022.08.02 77
542 각분야 멘토초청 차세대 영적리더 지원한다 (한국일보) 2022-7-26 2022.08.02 75
541 ​기독 청소년 질문에 답하는 뉴욕우리교회 EM의 특별한 여름강좌 Vision Seeker (국민일보) 2022-7-24 2022.07.24 99
540 뉴욕우리교회, Vision Seeker 특강 시리즈 진행 중 (복음뉴스) 2022-7-22 2022.07.23 90
539 뉴욕우리교회 영어회중의 비전찾기 특강시리즈 (아멘넷) 2022-7-19 2022.07.22 89
538 아시안 아메리칸 역사 공교육화 법안 통과 촉구 (한국일보) 2022-5-24 2022.05.31 96
537 이보교, 버펄로 인종혐오 살해사건에 대한 성명서 발표 “음모론 철저히 반대” (아멘넷) 2022-5-25 2022.05.31 97
536 인종 혐오 범죄 뒤에 드리운 ‘거대한 대체’ 음모론에 맞설 것 (뉴스M) 2022-5-27 2022.05.31 83
Address: 53-71 72nd Place, Maspeth. NY 11378

TEL: 718-565-6555
지도를 클릭하시면 더욱 자세히 오시는 길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c) 뉴욕우리교회 ALL RIGHT RESERVED. PROVIDED BY 교회사랑넷